[st&현장] ”한(恨)을 그렸다”...전지현X김은희가 보여줄 ‘킹덤: 아신전’
[st&현장] ”한(恨)을 그렸다”...전지현X김은희가 보여줄 ‘킹덤: 아신전’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킹덤:아신전' 출연진.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아신전' 출연진. 사진|넷플릭스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킹덤 시리즈의 세 번째 이야기 ‘킹덤; 아신전’이 펼쳐진다.

20일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전지현, 박병은, 김시아, 김뢰하, 구교환,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가 참석했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이전 시즌에서 '배고픔'과 '피'를 이야기했던 김은희 작가는 이번에 '한(恨)'에 초점을 맞춘다. 23일 넷플릭스 공개,

김성훈 감독은 김은희 작가와 ‘킹덤’ 시리즈로 세 번째 호흡을 맞춘다.

이날 김 감독은 김 작가를 두고 “이야기의 화수분인가란 생각이 들었다. 마를 만도 한데 더 깊어지고 풍부해졌다"며 "킹덤 시리즈 중에 가장 완벽한 글을 썼다. 시놉시스를 읽고 작가님이 쓴 글 중 가장 완벽한 글 같다고 모니터링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완벽한 아내를 둔 남편 장항준 감독님이 존경스러웠다. 다시 태어나면 장항준 감독으로 태어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희 작가가 김 감독에 대해 “늘 자극을 주는 사람”이라며 “이렇게 밖에 못 써오냐고 할까봐 열심히 썼다. 아주 좋은 파트너”라고 말했다. 김성훈 감독 역시 “저 또한 이렇게 밖에 못 찍어 오나, 이런 말을 들을까봐 늘 집중하며 작업했다”고 답했다.

김 작가는 ‘킹덤: 아신전’에 대해 “한(恨)에 대한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어 “그 정서가 집약된 게 바로 아신이라는 주인공이다. 시즌1, 2에서 다루지 않았던 또 다른 세계의 아름다움과 보다 깊어진 아픔, 그리고 장르적 재미가 공존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리즈의 관전 포인트는 새로운 인물들이 대거 등장한다는 점이다. 전지현은 시즌2 엔딩에 예고 없이 예고 없이 짧게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녀는 조선을 비극으로 몰아넣었던 생사초의 비밀을 간직한 미스터리한 인물 아신으로 분한다.

이에 대해 전지현은 "제가 처음에 '킹덤' 시즌2에 등장했을 때 주변 반응은 '너가 왜 거기서 나와'였다"라며 "'킹덤: 아신전'을 보니 '킹덤'의 세계관이 무한 확장될것 같다는 기대감이 있다. 그 이야기의 시작을 내가 할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라고 말했다.

또한 "사실 '킹덤'은 좀비 장르물이라기보다도, 아직은 조심스럽지만 '킹덤' 자체가 장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 시리즈의 팬이었기에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킹덤: 아신전'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킹덤: 아신전'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