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세리머니클럽‘ 양세찬이 초대하고픈 골프광은?...황정민
[st&현장] ’세리머니클럽‘ 양세찬이 초대하고픈 골프광은?...황정민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양세찬. 사진|JTBC 제공
방송인 양세찬. 사진|JTBC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양세찬이 ’세리머니 클럽‘에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배우 황정민을 꼽았다.

20일 JTBC 새 예능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이하 '세리머니 클럽')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JTBC '세리머니 클럽'은 골프에 기부를 더한 신개념 골프 예능 프로그램이다. 골프 레전드 박세리와 근육 천재 김종국, 개그계의 숨은 골프 고수 양세찬이 골프 동호회를 결성한다는 독특한 콘셉트로 연예인 뿐과 방송에서 보기 힘들었던 사회 각계 각층의 인물들이 매회 게스트를 초대한다. 30일 첫 방송.

이날 김종국은 ’세리머니 클럽‘에서 총무를 맡았다며 "골프를 쳐본지 오래돼 많이 잊어버렸다. '슬램덩크'의 강백호처럼 맨몸으로 부딪히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세리는 "이렇게 근육이 많은 분이 또 굉장히 유연하다. 이렇게 근육이 많고 유연한 분을 처음봤다"고 놀라워했다.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는 "유명한 분들보다는 골프에 미쳐있는 분들을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한 양세찬도 "배우 황정민이 골프를 굉장히 잘 친다고 들었다. 스위치로 골프를 칠 수 있다고 하더라. 꼭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