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야망뱁새·미도링·먹깨비...‘별명 제조기’ 전미도 "관심의 증거!”
[st&현장] 야망뱁새·미도링·먹깨비...‘별명 제조기’ 전미도 "관심의 증거!”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전미도
배우 전미도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별명 야망뱁새, 너무 강해서...“

배우 전미도가 ‘슬의생’ 새로운 시즌을 시작하는 소감을 전했다.

10일 오후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이하 '슬의생2')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배우 조정석, 유연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와 신원호 감독이 참석했다.

전미도는 시즌1을 통해 '미도링' '먹깨비' '야망뱁새' 등 여러 가지 별명을 얻었다.

이에 대해 전미도는 "별명이 많은 건 그만큼 관심이 많다는 의미라 좋은 것 같다"며 "야망뱁새라는 별명이 너무 강해서 다른 별명들은 더 안 생길 것 같다"고 웃었다.

전미도는 ‘99즈’와의 재회에 대해 "방송은 1년이 넘었지만, 그 사이 멤버들과 화상채팅을 하고 여러 경로로 소통하려고 했다. 오랜만이라 반갑고 이런 건 사실 없다"며 웃었다.

새로운 시즌을 시작하는 각오에 대해 "시즌1할 때도 작가님 감독님 배우들 믿고 그냥 열심히만 하자고 생각했다. 부담을 가지면 연기에 힘이 들어갈 것 같아서 그랬다"며 "시즌2도 마찬가지다.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하자는 생각으로 했다"고 말했다.

사진=tvN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