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한예슬 이어 최지우 저격...남편 ‘얼굴+신상’ 강제공개
가세연, 한예슬 이어 최지우 저격...남편 ‘얼굴+신상’ 강제공개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지우
배우 최지우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가세연의 폭로가 한예슬에 이어 최지우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최지우 남편에 대해 폭로했다.

이날 김용호는 최지우 남편의 이름, 회사, 사진 등을 공개했다. 그는 “얼굴을 드러낸 건 처음”이라며 “한예슬은 언니(최지우)를 벤치마킹해야 한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최지우가 남편에게 모든 걸 다 해줬다. 그런데 오늘 충격적인 제보와 증거 사진을 받았다”라며 폭로를 시작했다.

김용호는 “최지우 남편은 아내가 사준 아내 명의 차량을 타고 어느 모텔에 들어갔다. 그 차에선 아내가 아닌 다른 여성이 내렸다. 그 장면을 찍은 사진이 내게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강용석은 “그 사진을 보여줘야 하지 않냐”고 하자 김용호는 “차 번호판이 다 드러난 거라 우선 이걸 가리고 공개해야 한다. 차 번호를 보면 최지우 소유가 맞다”면서도 “그 모텔이 어디인지만 보여주겠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김용호는 “최지우도 지금 이건 모르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용호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예슬에 대한 의혹을 끊임없이 제기했다. 남자친구가 불법유흥업소 접대부였다고 주장했고 '버닝썬 사건'에 등장하는 마약 여배우가 한예슬이라고 지목했다. 또한 테디와 교제 중 블랙핑크 제니의 뺨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