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헌정 영상+통천+세레머니’ 故 유상철 전 감독은 외롭지 않았다
[st&현장] ‘헌정 영상+통천+세레머니’ 故 유상철 전 감독은 외롭지 않았다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고양)=반진혁 기자]

故 유상철 전 감독의 마지막 가는 길은 외롭지 않았다.

지난 7일 저녁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우리의 영원한 영웅 故 유상철 전 감독이 영면했다는 것이었다.

킥오프 전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유상철 전 감독의 명복을 빌었다.

유상철 전 감독은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사령탑을 지내면서 2019년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인천을 극적으로 잔류시키면서 지도력 인정을 받았고 K리그 팬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유상철 전 감독은 완쾌 후 현장으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지만,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했다.

장례식장은 조문의 발길이 이어졌다. 정몽준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2002 월드컵을 함께했던 황선홍, 최용수, 안정환, 이천수, 홍명보, 현영민, 김상식 전북 현대 감독 등 축구계 전, 현직 인사들이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했다.

대한민국과 스리랑카의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5차전이 열린 고양종합운동장에서도 故 유상철 전 감독을 향한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다.

킥오프전 전광판에는 아직도 생생한 故 유상철 전 감독의 2002년 월드컵 폴란드전 득점 장면이 흘러나왔고, 사령탑 시절 사진도 노출되면서 추억을 함께했다.

관중석에는 ‘그대와 함께한 시간들 잊지 않겠습니다’, ‘우리의 외침에 투혼으로 답한 그대를 기억합니다. 故 유상철 감독님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내용의 현수막이 설치됐다.

또, 유상철 전 감독의 대표팀 등번호를 기념해 전반 6분까지는 응원을 하지 않았고 대표팀 선수들은 명복을 기리는 의미의 검은색 암밴드를 착용했다.

특히, 김신욱은 첫 득점 이후 동료들과 함께 故 유상철 전 감독의 대표팀 시절 등번호 6번이 마킹된 유니폼을 들고 명복을 빌었다.

헌정 영상, 통천 그리고 선수들의 의미있는 세레머니까지. 故 유상철 전 감독의 마지막 가는 길은 든든했을 것 같다.

사진=STN스포츠, KFA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