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view] '유명가수전' 김경호-에일리-이성우, 역대급 컬래버 속 하나된 시간
[st&Rview] '유명가수전' 김경호-에일리-이성우, 역대급 컬래버 속 하나된 시간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유명가수전' 영상 캡처
JTBC '유명가수전' 영상 캡처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가수 김경호, 에일리, 이성우가 유명가(家)를 완벽하게 흥으로 물들였다.

지난 8일(화) 방송된 JTBC ‘유명가수전’ 시청률은 3.6%(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 지난주보다 1.2P 상승한 수치를 보이며 화요일 밤을 매료시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초특급 게스트 군단 김경호, 에일리와 크라잉넛 이성우가 유명가수로 등장해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과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역대급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감격케 했다.

유명가 최초로 세 명의 유명가수가 등장한 만큼 김경호, 에일리, 이성우와 TOP3가 각각 팀을 꾸려 대결을 펼쳤다. 김경호와 정홍일은 ‘락투’로 에일리와 이무진은 ‘찐찐보이스(찐찐)’로, 이성우와 이승윤은 ‘날아가다 반했어(날반)’로 뭉쳐 호흡을 맞춘 것.

팀이 결정되자 ‘락투’ 팀과 ‘찐찐보이스’ 팀은 서로를 강력한 경쟁상대로 꼽으며 팽팽한 접전을 예고했다. 반면 ‘날아가다 반했어 팀’은 “홍대 클럽이나 놀러가자”며 경쟁을 떠난 쿨한 아티스트의 면모를 드러내 시작 전부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대결에 앞서 워밍업으로 펼쳐진 ‘네 멋대로 송’ 코너는 ‘떼창 송’을 주제로 진행, 가장 먼저 자리에서 일어난 김경호가 현장 분위기에 맞게 즉석에서 핑클의 ‘NOW’로 선곡을 변경하며 남다른 연륜을 뽐냈다. 이어 그는 정홍일과 함께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로 떼창을 유발했다.

또한 이무진은 ‘봄바람 휘날리며’로 호응을 유도, 크라잉넛과 자주 혼동돼 언급되는 이성우는 센스 있게 크라잉넛의 ‘말 달리자’로 강력한 한 방을 날렸다. ‘떼창 장인’ 이승윤은 ‘we will rock you’로 모두를 하나 되게 만들었으며 에일리는 전주만 나와도 아는 그 곡 ‘보여줄게’를 불러 환호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규현의 요청에 명곡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로 전율을 일으켰고 정홍일이 ‘겨울비’로 코너의 깔끔한 마무리를 지었다.

더불어 유명가수의 명곡 무대를 보여주는 시간에는 이성우가 노브레인의 ‘미친 듯 놀자’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이무진은 에일리에게 디바 수식어를 붙여준 곡 ‘U&I’를 자신만의 느낌으로 재해석, 정홍일은 김경호의 곡 ‘와인’으로 극찬을 받았다.

이처럼 가볍게 몸을 푼 유명가수와 TOP3는 본격적인 대결에 들어가자 더욱 열정적으로 승부의 칼을 뽑았다. 첫 주자로 나선 ‘찐찐보이스’ 팀은 에일리의 데뷔곡인 ‘Heaven‘을 선택해 파워 보컬과 음색 보컬의 합으로 천국을 보여줬다. ’락투‘ 팀은 ’금지된 사랑‘으로 컬래버의 정석 무대를 선사했으며 자유로운 영혼 ’날아가다 반했어‘ 팀 역시 노브레인을 대중 가수 반열에 올려놓은 ’넌 내게 반했어‘로 미(美)친 텐션을 끌어올렸다.

그 결과 ’락투‘ 팀의 김경호와 정홍일이 1위를 차지, 기쁨을 만끽했다. 세 팀 중 3위를 차지한 이성우는 한껏 들떴던 무대 분위기와 다른 결과에 “인생이 다 그렇지”라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끝으로 김경호는 마지막 건배사로 “오늘 아우들과 함께하면서 많이 복받쳤다. 장시간 동안 노래를 못했는데 이 안에서 시청자분들이 함께 해주실 거라 믿고 열심히 임했다. ‘코로나 종식을 위하여’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하며 시원하게 만남을 마무리했다.

한편, 갓 유명가수가 된 TOP3 이승윤, 정홍일, 이무진과 유명가수의 만남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JTBC ‘유명가수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유명가수전' 영상 화면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