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C16] '김동현 제자' 유주상, '철갑 펀치'로 프로 데뷔 첫 승!
[AFC16] '김동현 제자' 유주상, '철갑 펀치'로 프로 데뷔 첫 승!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1.0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신도림)=이상완 기자]

'김동현 제자'로 알려진 유주상(27·팀스턴건)이 폭풍 펀치로 프로 데뷔 승리를 거뒀다.

유주상은 31일 오후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 특설케이지에서 열린 'AFC 16' 3경기 MMA 라이트급(-70.4kg)에 출전해 장백호(20·10th planet천안)를 상대로 1라운드 파운딩에 의한 TKO 승리를 가져갔다.

유주상은 김동현 제자로 프로 데뷔전을 갖는다. 유주상을 프로 복싱 선수 출신으로 그라운드 테크닉과 MMA 전반을 김동현으로부터 사사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주상은 “사실 복싱 선출이지만 그라운드에서도 김동현 스승님의 테크닉을 완벽히 전수 받았다”라고 자신했다. 이날 프로 데뷔전을 갖는다. 스무살의 장백호는 1전 1승의 기록을 갖고 있다. 장백호는 “이기고 싶다. 또 이겨야만 하는 이유가 다”면서 ‘반드시 최상의 상태로 케이지에 올라가겠다. 길게 가지 않는 경기 스타일로 나 자신을 보여주겠다“라고 강조했다. 

유주상이 경기 시작과 함께 복싱 선수 출신 답게 빠른 타격으로 기선을 잡았다. 계속해서 상대의 얼굴을 집중 타격했다. 장백호는 그라운드 기술로 끌고 가면서 상대의 발목을 잡았다. 유주상은 가까스로 풀어 유리하게 이끌었다. 유주상은 폭풍 파운딩으로 이어갔고 결국은 레프리 스탑에 이은 TKO로 프로 데뷔 첫 승리를 따냈다.

유주상은 경기 후 "훈련한만큼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 김동현 관장님 등 모두에게 감사하다"라며 "모든 경기에서 이기겠다"라고 짧은 승리 소감을 전했다.

■AFC16 대진

1경기=MMA 페더급 김시원(19·코리안좀비MMA) vs 정준희(19·왕호MMA)
2경기=MMA 밴텀급 차범준(23·AFC파주오피셜짐) vs 김진민(27·팀매드)
3경기=MMA 라이트급 장백호(20·10th planet천안) vs 유주상(27·팀스턴건)
4경기=MMA 라이트급 박재현(19·코리안좀비MMA) vs 명재욱(25·팀매드)
5경기=MMA 웰터급 이송하(26·길챔프짐) vs 김상욱(27·팀스턴건)
6경기=MMA 웰터급 타이틀전 안재영(31·팀마초) vs 고석현(27·팀스턴건)

사진=AFC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