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인터뷰] 배유람, '모범택시' 종영 아쉬움 가득 "시간이 멈췄으면"
[st&인터뷰] 배유람, '모범택시' 종영 아쉬움 가득 "시간이 멈췄으면"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배유람
배우 배유람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배유람이 '모범택시' 종영하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는 "정의가 실종된 사회, 전화 한 통이면 오케이" 베일에 가려진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 김도기(이제훈 분)가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으로, 극 중 배유람은 무지개 운수의 엔지니어인 박진언으로 분해 시청자들을 만났다.

박진언은 아픈 과거를 지녔지만 그늘이 드리워지지 않은 밝은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자신의 파트너인 최경구(장혁진 분)가 헛소리할 때마다 팩폭을 선사, 특급 케미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 것은 물론 재미까지 책임졌다.

또한 극 초반에는 사적 복수를 위해 캐릭터의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변장하며 큰 웃음을 책임졌다면, 후반부에서는 죽음의 위기까지 맞이하며 자신의 동료들을 생각하는 면모로 안방극장의 이목을 집중시킨 것.

이에 종영을 맞이한 배유람은 "안녕하세요. 모범택시에서 박진언 역을 맡았던 배우 배유람입니다. 첫 촬영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촬영이 다가왔네요. 마지막이라는 말에 기분이 이상하고 눈물이 날 것 같아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동안 고생하신 감독님, 작가님, 선후배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리고 끝까지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는 의미 깊은 소감을 남겼다.

이렇듯 '모범택시'는 배유람의 과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탄탄한 연기력이 한층 돋보이는 작품이었다. 차별화된 캐릭터 소화력과 표현력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며 매 작품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는 배유람이기에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변신에 기대가 모인다.

사진=스토리제이컴퍼니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