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人] 이석훈, '라스'가 인정한 예능인 #SG워너비 #유죄인간 #댄스머신
[st&人] 이석훈, '라스'가 인정한 예능인 #SG워너비 #유죄인간 #댄스머신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가수 이석훈이 전성기를 맞이한 소감을 전했다.

이석훈은 지난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의 ‘너의 목소리가 끌려’ 특집에 출연해 다양한 토크와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이날 이석훈의 활약에 ‘라디오스타’ MC들은 입을 모아 ‘전성기’라고 극찬했다. 이석훈은 에피소드의 맛을 살리는 입담은 물론, 성시경과 듀엣을 이뤄 달콤한 노래를 선사했다. 또한 ‘나야 나’ 댄스와 새로운 ‘인싸춤’ 등 발라더 이미지와 다른 반전 매력으로 재미를 안겼다.

먼저 이석훈은 SG워너비 역주행과 관심에 대해 “너무 기분 좋다. 특히 SG워너비는 제2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지만 저 같은 경우는 제1의 전성기이기 때문이다. 이런 관심이 처음이라 부담감 때문에 출연을 고사한 것도 있다. 날뛰면 안 된다고 항상 다짐하고 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석훈은 “SG워너비 활동은 의논 중인 상태다. 활동을 하지 않겠다는 게 아니라 과분하게 받은 관심과 사랑을 어떻게 보답해드릴지 고민하고 있다.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고민 중이다”고 밝혔다. 이석훈의 말에 이금희, 성시경도 “완전체로 꼭 보고 싶다”는 팬심을 전했다.

이석훈은 반전 토크로 웃음을 줬다. 특히 아내가 성시경의 팬이라면서 “우리의 첫 만남과 아이 태교 음악에 성시경의 노래가 있었다. 아내가 성시경의 팬인건 알았지만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 어느 날은 성시경에게 전화를 받았는데, 목소리를 듣더니 소리를 지를 정도였다. 하지만 질투는 나지 않는다. 내가 위너이지 않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석훈은 게스트, MC들과 케미를 맞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김구라와는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고, 자신의 창법과 제스처를 따라하는 유세윤과는 즉석에서 호흡을 맞춰 웃음이 가득한 라이브를 선사했다. 또한 ‘나야 나’에 이어 새로운 ‘인싸춤’으로 유죄 인간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또한 이석훈은 아내와 아들에게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그는 “집에서 아이를 보고 있는데 아내가 ‘이 아이를 보기 위해 여자로 태어난 거 같아’라고 하더라. 너무 감동이었다”며 “그리고 일할 때 아내가 아이 사진을 보내주는데 보면 너무 감동이다. 한번은 사진을 보니 ‘우리 엄마도 나를 이렇게 키웠겠구나’ 싶었다”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이석훈은 SG워너비 활동은 물론 솔로 가수, 뮤지컬 배우 등으로 다방면에서 음악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오는 7월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 개막을 앞두고 있으며, MBC 표준FM ‘원더풀 라디오’ DJ로 발탁되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