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실점' 양현종, 3⅓이닝 동안 홈런 2개 허용 '시즌 2패'
'7실점' 양현종, 3⅓이닝 동안 홈런 2개 허용 '시즌 2패'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1.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2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이 2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LA 에인절스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메이저리그(MLB) 진출 후 최악의 투구를 펼쳤다.

양현종은 2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에인절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LA 레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했다.

양현종은 피홈런 2개를 포함해 3⅓이닝 동안 5피안타 3볼넷 7실점을 기록하고 패전 투수가 됐다. 탈삼진은 2개에 그쳤다.

지난 20일 뉴욕 양키스전 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얻지 못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3.38에서 5.47로 치솟았다.

양현종은 1회부터 홈런을 허용하는 등 제구에 난조를 겪었다. 선두타자 저스틴 업튼에게 몸쪽 슬라이더를 던져 홈런을 내줬다.

가까스로 1회를 1실점으로 막은 양현종은 2회 볼넷을 내주고 제러드 월시에게 2점 홈런을 허용했다. 3회에는 업튼과 오타니를 상대로 2개 연속 헛스윙 삼진을 유도하는 등 삼자범퇴로 처리했다.

위기는 4회에 다시 찾아왔다. 팀이 1-3으로 끌려가던 4회 선두타자 라가레스에게 중전안타를 맞았고 이어 볼넷과 폭투가 겹치면서 무사 2, 3루 위기를 맞았다.

월시에게 1타점 적시타와 워드에게 번트 안타를 내줬다. 이후 스즈키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하고 강판됐다.

이날 양현종은 총 60개의 공을 던졌다. 계속된 위기에서 불펜투수들이 실점하면서 양현종의 자책점은 7점으로 늘었다.

텍사스는 5-11로 완패하고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를 유지했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