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view]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눈물의 이별...父 오만석에 굴복
[st&R:view]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눈물의 이별...父 오만석에 굴복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KBS2 '오월의 청춘' 방송 화면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이도현과 고민시가 이별했다.

5월 24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 7회에서 고민시(김명희 역)는 오만석(황기남 역)의 협박에 못 이겨 결국 이도현(황희태 역)과 이별을 선택했다.

앞서 김명희(고민시 분)는 황희태(이도현 분)와 애틋한 첫 입맞춤을 나눈 뒤 귀가하던 중 괴한들에 의해 납치당했다. 황희태는 소중히 챙겨뒀던 그녀의 귀걸이가 부러진 것을 확인한 뒤 불길한 예감에 휩싸였고,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어제 방송된 7회에서는 황희태와 마주한 김명희의 싸늘한 태도가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그녀는 그의 곁에 있으면 인생이 망가질 것 같다며 단호한 의사를 전했지만, 하숙집으로 돌아온 뒤 소리조차 내지 못하고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황기남과 김명희 집안의 지독한 악연이 실체를 드러내 보는 이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황기남은 과거 그녀의 아버지 김현철(김원해 분)을 공산주의자로 몰아세웠고, 동네 형이었던 그에게 평생 안고 가야 할 낙인을 찍었다. 그로 인해 김명희는 고등학생 시절 대자보를 붙인 혐의를 홀로 짊어져야 했다. 출세욕에 사로잡힌 황기남과 인생을 송두리째 짓밟힌 김현철 그리고 아버지의 낙인을 물려받은 김명희까지, 세 사람을 통해 그려지는 시대상이 안방극장의 심금을 울리고 있다.

결국, 황기남이 김명희의 여권 발급까지 막아버리자 황희태는 아버지에게 무릎을 꿇으며 매달렸다. 황기남은 간절하게 호소하는 아들 황희태에게 서울로 올라갈 것을 종용했고, 이수련(금새록 분)의 집안에 두 사람의 신혼집을 서울에 마련하겠다고 해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했다.

방송 말미에는 광주를 떠나기 전 김명희를 찾은 황희태의 작별 인사가 그려져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황희태는 작별 후 멀어져가는 그녀의 뒷모습을 보며 뒤돌아봐 주길 기다렸지만 끝내 대문이 굳게 닫혔고, 김명희는 마당 안쪽까지 들어와서야 참았던 숨을 몰아쉬며 눈물을 쏟아냈다. 애처롭게 우는 두 사람의 모습과 황기남이 김명희에게 황희태와 헤어질 것을 협박하는 보안실 장면이 교차돼 이들의 이별이 더욱 가슴 아프게 다가왔다.

이렇듯 ‘오월의 청춘’은 과거부터 촘촘하게 얽힌 인물들의 관계성과 현재까지 이어지는 비극적인 사건들이 더욱 현실적으로 그려져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과연 두 사람의 인연이 여기서 끝일지 아니면 또 다른 사건이 발생하게 될지 다음 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하고 있다.

사진=KBS2 '오월의 청춘' 방송 캡처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