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야구] 노현태 완투-끈질겼던 라바...2경기 다 무승부 ‘진풍경’
[연예인야구] 노현태 완투-끈질겼던 라바...2경기 다 무승부 ‘진풍경’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마조마와 알바트로스가 18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1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리그’ 경기에서 3–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은 조마조마와 알바트로스 경기 모습.
조마조마와 알바트로스가 18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1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리그’ 경기에서 3–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사진은 조마조마와 알바트로스 경기 모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연예인야구리그 사상 최초로 하루 두 경기 모두 승부를 가리지 못한 진풍경이 펼쳐졌다.

조마조마와 알바트로스가 18일 고양시에 위치한 장항야구장에서 열린 ‘2021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리그’ 경기에서 3–3으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어 열린 브로맨스와 라바도 11-11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경기 조마조마와 알바트로스 경기는 양 팀 투수들의 피칭이 돋보였다. 조마조마 선발 투수 노현태(거리의 시인들·가수)는 5이닝 동안 안타 4개를 맞고 3실점으로 막았다. 특히 노현태는 이번 대회 투수들 가운데 유일하게 완투를 해냈다.

알바트로스 선발 하수호(배우)는 3.1이닝 3피안타 2실점, 장원준은 1.2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양 팀은 이번 대회 승리를 올리지 못한 채 1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이어 열린 2경기에서 브로맨스는 라바를 상대로 다 잡은 승리를 놓쳐 아쉬움을 남겼다. 브로맨스는 4회 타선이 폭발하며 무려 10점을 뽑고 11-5로 뒤집었다. 조민재(가수)가 한 이닝에 2루타를 두 개나 터뜨리는 등 타자 일순하며 5안타 4사구 4개 등을 엮어 대거 10점을 뽑았다.

하지만 운명의 5회말, 투수들의 제구력 난조와 수비 실책이 겹치면서 5실점했다. 라바의 선수 출신 배우 한상준에게 유일하게 내야안타 한 개를 맞았을 뿐인데 허망하게 5점을 내줬다.

마무리로 올라온 투수 성유빈이 윤한솔의 투수 앞 땅볼을 홈으로 악송구해 2실점 한 것이 뼈아팠다.

이로써 이번 대회 라바는 1승 1무, 브로맨스 1무1패를 기록 중이다.

한편 '2021 고양-한스타 SBO(연예인야구) 대회'는 공놀이야·라바·브로맨스·스타즈·알바트로스·인터미션·조마조마·천하무적·크루세이더스·BMB까지 총 10개 팀이 풀리그로 치러 챔피언을 결정한다.

모든 경기는 스포츠전문채널 STN스포츠를 통해 IPTV KT올레(131번) LG유플러스(125번) 케이블 딜라이브(236번) 현대HCN(518번)에서 생중계(월요일 저녁 4시)로 시청할 수 있다.

사진=한스타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