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4경기 무승’ 김상식 감독, “결국, 골을 넣어서 이기는 방법 뿐”
[S트리밍] ‘4경기 무승’ 김상식 감독, “결국, 골을 넣어서 이기는 방법 뿐”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김상식 감독이 현재 위기를 털어내는 건 득점이라고 강조했다.

전북 현대는 9일 오후 4시 30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수원 삼성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4라운드 경기에서 1-3으로 완패했다.

이날 결과로 전북은 4경기째 승리를 챙기지 못하면서 위태로운 선두가 됐다.

김상식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수원에 축하의 메시지를 전한다. 새로운 감독 밑에서 부담감이 컸을 텐데 전북 선수들에게도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북은 이날 결과로 4경기째 승리를 챙기지 못하고 있는데 “선수들이 부담감이 컸던 것 같다. 승리 의지가 너무 크면 반대로 되는 경우가 있다. 결국, 골을 넣어서 이기는 방법 뿐이다”고 말했다.

이어 “울산 현대와의 경기를 앞두고 부담감을 떨친 것 같다. 준비를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상식 감독은 문제점도 언급했다. 그는 “부상 선수로 인해 비슷한 유형의 선수들이 경기를 치르다 보니 너무 완벽하게 만들려다 보니까 미스가 생기는 것 같다”고 진단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