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안재현-여배우 진술서’ 공개한 유튜버 고소...“명예훼손”
구혜선, ‘안재현-여배우 진술서’ 공개한 유튜버 고소...“명예훼손”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겸 작가 구혜선
배우 겸 작가 구혜선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구혜선이 안재현과 이혼 소송 중 증인으로 나선 동료 배우의 진술서를 공개한 유튜버를 고소했다.

구혜선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리우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유튜버 이진호가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게시한 동영상을 통해 구혜선에 관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구혜선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해 7일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지난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안재현 또 터졌다. 톱 여배우 진술서의 실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진호는 이날 영상을 통해 지난 2018년 드라마 ‘뷰티인사이드’ DVD 제작 후반 녹음과 종방 회식 당시 한 여성과 신체 접촉한 것을 목격했다는 여배우의 진술서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 진술서가 법적 문서 양식과는 다른 점을 지적했다.

이에 대해 리우는 "이진호가 공개한 진술서 캡쳐본(사본)은 그 출처나 입수경로를 알 수 없으나, 구혜선 씨가 갖고 있는 원본과 그 내용이 일치한다"며 "위 진술서는 해당 명의인이 전해준 내용으로 작성됐고, 명의인이 그 내용을 확인하고 동의한 진술서"라고 강조했다.

이어 "출처나 경로도 알 수 없이 이렇게 진술서가 공개되고 논란을 일으켜, 구혜선은 친구에게 매우 미안하고 송구한 마음"이라며 "해당 진술서의 명의인에게 어떠한 2차적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구혜선은 안재현과 2016년 결혼했으나, 3년 만인 2019년 8월 파경설이 퍼졌다. 이후 그는 안재현에 대한 사생활 폭로 등을 일으키다 2020년 7월 조정 이혼했다.

사진=STN스포츠 DB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