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크립트] ‘사상 첫 결승 진출’ 맨시티, 英 UCL 최다 연승까지 ‘겹경사’
[S크립트] ‘사상 첫 결승 진출’ 맨시티, 英 UCL 최다 연승까지 ‘겹경사’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사상 첫 결승 진출과 함께 최다 연승이라는 겹경사까지 거머쥐었다.

맨시티는 5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PSG와의 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 2차전에서 2-0으로 승리했다.

맨시티는 1, 2차전 종합 스코어 4-1로 PSG를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팀 사상 첫 UCL 우승에 도전한다.

1차전을 2-1로 승리한 맨시티는 여유가 있었다. 이는 플레이에서도 묻어났다. 급할 것이 없었기에 차분한 경기 운영을 이어갔다. 그러던 전반 10분 결실을 봤다. 케빈 데 브라위너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를 맞고 세컨드 볼로 흘렀고, 이것을 리야드 마레즈가 득점으로 마무리하면서 리드를 잡았다.

득점 이후 맨시티는 확실한 주도권을 잡았다.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통해 PSG는 압박했고 추가 득점을 노렸다.

후반전에도 분위기는 맨시티 쪽으로 흘렀다. 후반 18분 승부에 쐐기를 박는 득점을 만들면서 분위기를 더했다. 데 브라위너, 필 포든에 이어진 패스를 마레즈가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종합 스코어 4-1이 되면서 결승 진출의 기운이 감지됐다. PSG의 앙헬 디 마리아가 퇴장을 당하면서 수적 우위까지 맞았다.

이변은 없었다. 경기는 맨시티의 승리로 막을 내렸고, 팀 사상 첫 UCL 결승 진출이라는 대업을 달성했다.

이와 함께 잉글랜드 팀 UCL 최다 연승 기록을 세웠다. 1차전을 통해 6연승을 기록했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리즈 유나이티드, 아스널과 함께 어깨를 나란히 했다.

맨시티는 PSG와의 2차전에서도 승리를 거두면서 연승 기록을 7경기로 늘렸고, 잉글랜드 팀 UCL 최다 연승 팀에 이름을 올렸다.

사상 첫 결승 진출과 잉글랜드 팀 UCL 최다 연승이라는 겹경사를 거머쥔 맨시티는 팀의 숙원 사업인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뉴시스/AP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