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방심은 금물’ 김승기 감독, “선수 모두가 잘 했어...2차전도 오늘처럼만”
[S트리밍] ‘방심은 금물’ 김승기 감독, “선수 모두가 잘 했어...2차전도 오늘처럼만”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김승기 감독이 선수들에게 공을 돌리면서 방심의 끈을 놓지 않았다.

안양 KGC는 3일 오후 7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전주 KCC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98-79로 승리하면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김승기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시작부터 집중력이 좋았다. 1쿼터에 실수가 거의 없었다. 전반전이 잘 되다 보니 후반전도 기세가 좋았다”고 미소를 지었다.

이어 “말할 게 없을 정도로 선수들이 잘해줬다. 제 몫을 다 해줬다. 가지고 있는 능력을 다 선보였다”고 공을 돌렸다.

그러면서 “선수들이 자신감이 좋았다. 2차전이 기대된다. 방심하지 않고 목표를 이루겠다”고 의지를 불태웠다.

김승기 감독은 미디어 데이에서 4차전에서 승부를 끝내고 통합 우승을 차지하고 싶다는 욕심을 내비친 바 있다.

이에 대해서는 “그러고 싶지만, 쉬운 일이 아니다. 2차전도 1차전이라고 생각하고 승리에 주력하겠다”고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사진=KBL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