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트리밍] ‘1차전 완패’ 전창진 감독, “얻은 것이 하나도 없는 창피한 경기”
[S트리밍] ‘1차전 완패’ 전창진 감독, “얻은 것이 하나도 없는 창피한 경기”
  • 반진혁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전주)=반진혁 기자]

전창진 감독이 결과에 고개를 숙였다.

전주 KCC는 3일 오후 7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치러진 안양 KGC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1차전에서 79-98 스코어로 패배했다.

전창진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을 통해 “하나도 안 됐다. 감독이 생각을 잘못하고 있었다. 
얻은 것이 없는 창피한 경기였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선수들이 따라오지 못한 건 감독의 생각이 잘못된 것이다”며 반성의 시간을 가졌다.

그러면서 “앞선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초반 턴오버로 0-8이 되는 순간 분위기를 내줬다”며 패배의 요인을 언급했다.

1차전 완패한 KCC는 2차전도 홈에서 치른다. 분위기 반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전창진 감독은 “선수들이 의지를 가져야 한다. 가드진이 생각을 많이 해야 한다”며 채찍질을 가했다.

사진=KBL

prime101@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