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를 강팀으로 바꾼 신영철 감독, 3년 재계약 체결
우리카드를 강팀으로 바꾼 신영철 감독, 3년 재계약 체결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남자 프로배구 우리카드가 신영철 감독(57)과 3년 재계약을 체결했다. 

신 감독은 2018년 우리카드 3대 감독으로 선임돼 우리카드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끌었다. 이번 3년 계약연장으로 2024년까지 팀을 이끌게 되었다. 계약 세부조건은 상호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신 감독은 2018년 취임 후 첫해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었으며, 2019~20시즌에는 정규리그 1위, 2020~21시즌에는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을 달성해 우리카드를 3년 만에 V-리그 강팀으로 변모시켰다.

신 감독은 팀 성적뿐만 아니라, 유망주에만 머물렀던 나경복, 하승우, 한성정 선수를 V리그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시켰고, 고참인 하현용과 최석기를 센터로 중용하면서 신구 조화를 통해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팀으로 만들었다.

우리카드는 “신 감독 선임 이후 우리카드 배구단은 강팀으로 변화했고, 탁월한 지도력과 선수단 관리 등 능력을 높게 평가해 신영철 감독과 재계약 했다”고 밝혔다.

신 감독은 “다시 한 번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리며, 우리카드 배구단이 장기적으로 강팀으로 자리매김하고, 반드시 창단 첫 우승을 위해 선수들과 함께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