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피렐라 딸의 특별한 생일, 2일 가족 시구 나섰다
삼성 피렐라 딸의 특별한 생일, 2일 가족 시구 나섰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외국인타자 호세 피렐라의 가족 시구 행사를 마련했다. 

삼성은 2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리는 LG와의 홈경기에 앞서 피렐라의 딸 아이타나와 아내 약세니가 시구를 하고, 피렐라가 시포에 나섰다.

피렐라의 가족은 지난달 중순 입국해 자가격리 과정을 거쳤다. 딸 아이타나는 2019년 5월2일 태어났다. 한국에서 첫 생일을 맞이하는 딸이 라이온즈 파크에 온다는 얘기를 들은 주장 박해민이 피렐라에게 가족 시구를 제안해 행사가 성사됐다.

지난해 피렐라가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소속이었을 땐 가족이 동행하지 않았다. 부인과 딸에겐 첫 해외 거주 경험인 셈이다. 

한편, 올해 한국프로야구 무대에 데뷔한 피렐라는 파괴력을 갖춘 공격력과 탄력 넘치는 허슬플레이를 선보이며 특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