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노범수, 4번째 태백장사 꽃가마
'파죽지세' 노범수, 4번째 태백장사 꽃가마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수) 전라남도 해남군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해남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노범수(울주군청)가 꽃가마를 타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8일(수) 전라남도 해남군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해남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80kg이하)에 등극한 노범수(울주군청)가 꽃가마를 타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노범수가 생애 4번째 태백장사에 등극했다.

28일(수) 전라남도 해남군 우슬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1 해남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80kg이하) 결정전(5전3선승제)에서 노범수(울주군청)가 장영진(영암군민속씨름단)에게 3-0으로 승리했다.

노범수는 이번 해남장사씨름대회를 통해 개인 통산 5번째(20 영월, 20 평창(3차), 20 평창(4차) 20 안산)이자 올해 첫 우승을 차지하며 다시 한 번 정상에 우뚝 섰다.

노범수는 16강전에서 안해용(구미시청)을 2-0으로, 8강에서 이재안(양평군청)을 2-0으로 눌렀고, 준결승전에서는 김성용(제주특별자치도청)을 덧걸이와 들배지기로 제압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전은 데뷔 후 처음으로 결승에 올라온 영신고 선배 장영진과의 대결이었다. 첫 번째 판 노범수는 지시불응으로 경고를 받았지만 흔들림 없는 모습으로 장영진을 쓰러뜨리며 먼저 한 점을 가져왔고 두 번째 판 역시 경기 시작 3초 만에 밭다리걸기를 성공시키며 2-0을 만들었다.

세 번째 판 장영진이 주심의 신호 전 공격을 시도해 경고를 받은 가운데 경기가 시작됐다. 노범수가 잡채기로 장영진을 계속 괴롭혔지만 승부가 나지 않았고 노범수가 장기전으로 인해 경고를 받고 시작한 연장전 역시 승부가 나지 않았다. 양 선수 똑같이 경고를 받은 상황이라 계체를 통해 승부가 났다. 계체 결과 노범수가 장영진보다 더 낮은 체중이 나와 최종스코어 3-0으로 노범수가 꽃가마에 올랐다.

사진=대한씨름협회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