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 '골목식당' 하차..."2년동안 감사" 눈물 [공식]
정인선, '골목식당' 하차..."2년동안 감사" 눈물 [공식]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4.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식당' 정인선
'골목식당' 정인선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배우 정인선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MC 자리를 내려놓는다.

정인선은 그동안 연기와 MC활동을 병행했으나, 최근 새 드라마 출연이 결정되며 본업인 연기자로서의 역할에 더 충실하기 위해 '백종원의 골목식당'과 아쉬운 이별을 하기로 결정했다.

정인선은 2019년 4월 '서산 해미읍성' 편부터 함께 해 약 2년 동안 총 20개 골목을 돌며, '백종원의 골목식당' 3대 MC로 맹활약했다.

정인선은 MC 김성주와 '서당개협회'를 결성해 유쾌한 케미를 자랑하는가 하면, 백종원도 인정하는 '서빙 요정'으로 등극해 궃은 일도 마다하지 않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2019 SBS 연예대상' 신인상, '2020 SBS 연예대상' 우수상 등을 연달아 수상하며 연기 뿐 만 아니라 예능인으로서도 그 가능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정인선은 최근 진행된 마지막 촬영에서 "프로그램을 통해 너무 많이 배워서 작별하기 아쉽다. 언제든 불러달라. 2년 동안 정말 감사했다"고 눈물을 흘려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연출을 맡고 있는 정우진 PD는 "정인선 씨 특유의 따뜻함과 배려심이 골목 상권에 계신 여러 사장님들과 시청자분들께 긍정적인 기운을 전해 드렸다고 생각한다. 너무 아쉬운 작별이지만, 본업인 배우의 길도 중요하기에 더 잘되길 응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정인선의 마지막 '골목식당' 촬영분은 다음달 5일에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SBS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