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픽] ‘윤여정식 유머’에 오스카도 터졌다...“브래드 피트, 어디 있었냐”
[st&픽] ‘윤여정식 유머’에 오스카도 터졌다...“브래드 피트, 어디 있었냐”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윤여정(左)과 브래드 피트
배우 윤여정(左)과 브래드 피트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브래드 피트를 드디어 만났다. 우리가 영화 찍을 때는 어디 있었냐"

윤여정은 25일(현지시간) 브래드 피트의 호명으로 제 93회 아카데미(오스카) 시상식에 올라 이 같은 유머 센스가 섞인 수상 소감으로 박수 세례를 받았다. 브래드 피트는 ‘미나리’ 제작사인 A24를 설립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 드디어 만나서 반갑다"라며 "저희가 영화 찍을 때 어디 계셨냐, 정말 만나 뵙게 돼 영광"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럽 분들은 제 이름을 여영라고 하거나 그냥 정이라고 부르는데, 제 이름은 윤여정이다. 오늘만은 여러분 모두 용서해드리겠다"고 말해 큰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아카데미 관계자와 '미나리' 가족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그는 "정이삭 감독이 없었다면 이 자리에 설 수 없었다"며 "우리의 선장이자 나의 감독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 모두에게 찬사를 보낸 윤여정은 특히 "제가 어떻게 글렌 클로스 같은 대배우와 경쟁을 하느냐"며 "그저 내가 운이 좀 더 좋았거나, 미국인들이 한국 배우를 특별히 환대해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뉴시스/AP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