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세터 한선수, 국내 최고 연봉 7억 5천만원에 FA 잔류 계약
NO.1 세터 한선수, 국내 최고 연봉 7억 5천만원에 FA 잔류 계약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국내 최고의 세터 한선수가 국내 최고의 연봉으로 자유계약선수(FA) 계약을 마쳤다. 

인천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은 23일 오후 “창단 첫 통합우승을 이끈 주역인 주장 한선수 선수와 국내 프로배구 최고 연봉인 연봉 7억 5천만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구단은 “한선수 선수가 그 동안 대한항공 점보스를 명문 구단으로 이끈 공로 및 통합 우승 주역에 대한 예우를 감안해 국내 최고 대우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한선수는 이번 FA 계약에 대해 “아낌없는 지원과 성원을 해준 구단과 팬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대한항공 점보스가 또다른 통합우승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선수는 2007년 입단 이후 총 14시즌동안 대한항공에서만 뛴 ‘원팀맨’이자 대한민국 남자배구 최고의 세터다. 그 동안 코보컵 우승 4회, 정규리그 1위 4회, 챔피언 결정전 우승 2회 등의 성적을 거두는데 혁혁한 공을 세운 바 있다.

특히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정확하고 냉철한 판단력을 바탕으로 경기를 주도하는 한편, 꾸준한 연습과 체력관리를 통해 적지 않은 나이에도 현존하는 세터 중 최고라는 인정을 받을 정도로 최고의 기량을 유지하고 있는 베테랑이다. 이와 같은 점 때문에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선수는 코트 밖에서는 딸 셋을 둔 가장이자 사랑꾼이다. 쉬는 날에는 어김없이 딸들과 시간을 보내며, 휴가 때마다 가족여행을 통해 개인적인 충전을 갖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해외여행 대신 가족들과 제주에서 머물며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대한항공 점보스는 다가올 2021-22 시즌에 코보컵 우승, 정규리그 우승, 챔피언 결정전 우승 등 사상 최초의 트래블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사진=KOVO/대한항공 점보스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