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존슨 총리 “슈퍼리그는 피해, 조치 취한다…답변해라” 野도 동의
영국 존슨 총리 “슈퍼리그는 피해, 조치 취한다…답변해라” 野도 동의
  • 이형주 기자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유럽 슈퍼리그를 막기 위해 영국 정부도 나섰다. 

유럽 저명 12개 클럽은 19일 공동 성명을 통해 "우리는 유럽 슈퍼리그를 만들고 참여하게 됐다"라고 알렸다. 해당 12개 클럽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 FC, 토트넘 핫스퍼, 아스널 FC, 첼시 FC, 레알 마드리드, FC 바르셀로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AC 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 FC다. 

해당 클럽들은 미국 JP 모건사의 막대한 자본을 투자받는 조건으로 슈퍼리그라는 해당 이름의 대회를 설립한 것으로 알려졌다. 20개 팀으로 구성될 대회에 해당 12개팀과 3개팀을 더해 창립 멤버로 하고, 매 시즌 성적별로 5개 팀을 받아들여 리그를 진행할 생각으로 알려졌다. 

초기 창립 클럽들의 카르텔을 공고히 할 수 있으며, 지역 기반의 팬 중심의 스포츠와 유리될 수 있다. 이에 유럽축구연맹(UEFA), 국제축구연맹(FIFA)이 이를 막을 뜻을 천명했으며 각 국 정부들도 나서고 있다. 

같은 날 영국 총리이자, 보수당 대표인 보리스 존슨의 SNS에 슈퍼리그 규탄 글이 올라왔다. 존슨 총리는 “유럽 슈퍼리그에 대한 계획은 축구에 큰 피해를 입힐 것이다. 우리는 축구 당국(사무국) 측이 조치를 취하도록 지원을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럽 슈퍼리그의 출범은 국내 스포츠의 근간을 강타하는 행위가 될 것이다. 이에 유럽 전역의 팬들이 이를 염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슈퍼리그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존슨 총리
슈퍼리그에 반대하는 입장을 표명한 존슨 총리

존슨 총리는 “슈퍼리그와 관련된 클럽들(EPL 빅6)은 추가 조치를 취하기 전에 팬들과 광범위한 축구 커뮤니티에 답변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은 개인의 의견이 아닌 영국 정부 공식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존슨 총리와 정치적 대척점에 서 있는 노동당 역시 관련 사안에 반대 중이다. 같은 날 영국 언론 <스카이 스포츠>에 따르면 노동당 당수인 키어 스타머도 “슈퍼리그는 팬들을 실망시키는 행위다”라며 규탄한 바 있다. 개인의 의견에 더해 축구는 노동 계급의 스포츠로 여겨졌고, 이를 해체에 이르게 할 수 있는 슈퍼리그에 노동당은 당연히 반대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영국 정부는 슈퍼리그 창립을 주도한 빅6에 대해 제제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야의 의견이 일치에 가깝고, 팬들 역시 지지하는 터라 실질적인 규제가 나올 가능성도 있을 전망이다. 

사진=뉴시스/AP, 보리스 존슨 총리 SNS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