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 17년차 하현용의 첫 베스트7...“또 우승 도전하겠다”
프로 17년차 하현용의 첫 베스트7...“또 우승 도전하겠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우리카드의 ‘맏형’ 하현용(39)이 베스트7에 선정됐다. 2005년 프로 입단 후 첫 베스트7이다.

하현용은 19일 오후 그랜드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시상식에서 베스트7 센터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리베로 오재성(한국전력), 세터 황택의(KB손해보험), 센터 신영석(한국전력), 레프트 정지석(대한항공)과 알렉스(우리카드), 라이트 케이타(KB손해보험)와 함께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하현용은 2005년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1순위로 KB손해보험의 전신인 LG화재 지명을 받은 뒤 해당 시즌 신인상을 거머쥔 바 있다. 그러던 2019년에는 KB손해보험을 떠나 우리카드로 이적했고, 우리카드의 상승세에 힘을 보탰다. 

하현용은 “처음 이 상을 받아본다. 얼떨떨하다. 단장님 이하 사무국 직원, 감독님 이하 코칭스태프 모두 수고 많으셨고 감사하다. 전교회장 첫째 딸과 쌍둥이 때문에 아빠가 힘이 난다. 사랑하는 아내도 고맙다. 또 배구에 전념하게 해준 장모님, 어머니께도 감사의 말씀 드린다.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지만 또 도전해서 반드시 쟁취하겠다. 우리카드 선수들 수고 많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아울러 하현용은 한 시즌을 되돌아보며 “맏형이긴 하지만 힘든 것보다는 재밌는 것이 더 많았던 시즌이다. 우리카드 선수들이 잘 했기 때문에 재밌었던 시즌이라 생각한다”며 동료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올 시즌 하현용은 우리카드의 정규리그 2위,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까지 주전 센터로서 제 몫을 톡톡히 했다. 

우리카드는 챔피언결정전에서 대한항공을 만나 1, 3차전 모두 3-0 완승을 거두며 2승1패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4, 5차전을 내주면서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에 하현용은 우리카드의 창단 첫 별을 새기는 데 재도전하겠다는 각오를 전한 것이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