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인터뷰] '괴물' 김신록 "깜냥에 비해 큰 역할, 영광이었죠"
[st&인터뷰] '괴물' 김신록 "깜냥에 비해 큰 역할, 영광이었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괴물' 김신록
'괴물' 김신록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각자의 이익과 욕망을 위해 움직이는 만양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리며 뜨거운 사랑을 받은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이 지난 10일 종영을 맞이한 가운데 오지화 역으로 사랑받은 배우 김신록이 소속사 저스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김신록은 “작품성과 화제성을 두루 갖춘 작품에 출연해 영광이었다. 경력이나 깜냥에 비해 큰 역할을 맡아 매회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하는 마음으로 TV 앞에 앉았는데, 막상 드라마를 보면 내용을 알면서도 빠져들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동료 배우들의 연기, 감독님의 연출, 촬영감독님의 촬영, 편집, 음악 등등.... 연극과는 또 다른 방식으로 ‘함께’ 만든다는 것의 힘과 경이를 실감했다"며 제작진과 함께한 배우들에 대한 감동을 표했다. 초반에 지화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심이 깊었지만 제작진, 배우들과 찰떡 호흡이 붙으면서 오지화의 인간미와 형사로서 단호한 매력을 뿜어내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마지막으로 그는 "시청자분들을 포함하여 '괴물'을 함께 만들고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고맙습니다"라고 시청자에 대한 애정어린 감사의 인사도 잊지 않았다.

김신록은 ‘괴물’에서 동식(신하균 분)과 정제(최대훈)의 초중고 동창이자 현 강력계 팀장 오지화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지화는 두 친구와 만양 사람들 곁에서 든든한 후원군 역할을 자처, 극의 무게 중심을 잡아주며 활약했다.

하지만 이런 오지화도 자신의 동생이 용의자 물망에 올랐을 때에는 친구보다 동생을 위하는 마음을 솔직히 고백하며 인간적인 면모와 함께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사기도 했는데, 자신의 야망과 이익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수많은 ‘괴물’들이 모인 작품 속에서 또 다른 ‘괴물’로 변하기보다는 묵묵하게 자신의 자리에서 그저 범인을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며 묵직한 존재감과 조용한 카리스마를 발해 더욱 주목받았다.

김신록은 특유의 나른한 카리스마로 형사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을 이끌어냈다. 대사간의 호흡, 눈빛은 물론이고 온몸으로 그려내는 연기의 모든 디테일까지도 ‘괴물’ 안에서 다양한 캐릭터들과 최적의 조화를 이뤄 시청자들로부터 호평이 이어졌다. 수사를 진행할 때 발하는 날 선 눈빛부터 가까운 이들에게만 허락하는 편안한 웃음, 사건의 핵심을 꿰뚫고 있으면서도 우정을 위해 섣불리 움직이지 않는 신중함과 성숙함까지 오지화 캐릭터를 다각도에서 생동감 있게 그려낸 김신록의 연기는 극에 재미는 더하고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한편, 김신록은 탄탄한 연기력과 함께 연극계에서 인정받는 베테랑 배우로, tvN ‘방법’에서 극중 백소진(정지소)의 친모 석희 역을 맡아 안방극장으로 활동 영역을 넓히며 본격 연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바.

최근에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에 어린 자식들 앞에서 갑작스레 지옥행 선고를 받은 엄마 박정자 역으로 출연 소식을 전해 달라진 세상 속에서 평범한 인물이 겪게 될 일을 어떤 연기와 함께 그려낼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