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인터뷰] ‘아직 낫서른’ 강민혁 “제대 후 첫 작품, 감사했다”
[st&인터뷰] ‘아직 낫서른’ 강민혁 “제대 후 첫 작품, 감사했다”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1.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강민혁
배우 강민혁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배우 강민혁이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 종영 소감을 전했다.

강민혁은 ‘아직 낫서른’에서 웹툰 기획 PD이자 사랑에 서툰 나쁜 남자 이승유 역을 맡았다. 그는 15년 전 짝사랑하던 서지원(정인선 분)을 다시 만나며 사랑을 알아가는 서툰 서른의 모습을 안정적으로 표현해 호평을 받았다.

강민혁은 “제대 후 첫 작품으로 ‘아직 낫서른’을 만나 행복했다. 즐겁고 유쾌한 촬영 현장에서 좋은 스태프와 배우, 감독님과 좋은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했다. 나도 시청자로 드라마를 재밌게 봤다. ‘아직 낫서른’이라는 제목처럼 각자의 삶에서 낯설고 서툰 일이 있어도 헤쳐나가는 자신과 우리를 되돌아볼 수 있는 작품이 됐길 기대한다”고 애정 어린 소감을 전했다.

강민혁은 자신의 마음을 제대로 알지 못해 고민하고, 아파하는 이승유의 감정을 표현하며 한층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또한 흡입력 있는 연기를 통해 달달한 로맨스로 여심을 흔든 것은 물론 서툰 사랑 방식 때문에 진짜 사랑을 놓치게 된 안타까운 남자까지 다양한 캐릭터를 만들며 주연배우로서의 몫을 톡톡히 해냈다.

한편 강민혁은 제대 후 가수, 배우로서 다양한 활동으로 여러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에서 재벌 3세이자 17년 동안 한 여자만 바라본 순정남 정유진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FNC 제공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