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인터뷰] 류수영 "'편스토랑' 출연, 부담감 있지만 요리 즐겁다"
[st&인터뷰] 류수영 "'편스토랑' 출연, 부담감 있지만 요리 즐겁다"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화면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배우 류수영이 KBS2 예능 ‘편스토랑’ 덕분에 즐겁고 행복하다고 밝혔다.

류수영은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 ‘어남선생’으로 불리며 깜짝 놀랄 요리 실력, 살림꾼 면모, 다정한 남편이자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1가정 1류수영 보급이 시급하다”는 반응이 나왔을 정도. 최근 방송에서는 이웃사촌인 김남일-김보민 집을 방문해 살림 꿀팁과 함께 간단 레시피를 공유하는 등 워킹맘 김보민의 든든한 지원자가 되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류수영에게 ‘믿고 먹는 어남선생 레시피’, ‘편스토랑 완판남’ 등 수식어를 얻은 기분이 어떤지, 뜨거운 반응을 예상했는지 등에 대해 직접 물어봤다. 답변에서도 류수영의 자상함이 뚝뚝 묻어났다.

“본업이 배우인데 요리로 사랑받으니 부담감 있지만 즐겁고 행복”
류수영은 “요리가 내게는 꽤 진심인 취미이기도 해서 새로운 요리를 시도하고 연구해보기도 한다. 하지만 내가 하는 많은 요리는 아이를 키우는 가정의 다른 부모들이 하는 요리들이다. 내가 요리하며 혹은 새로운 시도를 하며 느낀 점들을 수다 떨 듯이 신나게 설명해드렸을 뿐인데 보시는 분들이 진심으로 재미있어해 주시고 많이 따라서 함께 요리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류수영은 “본업이 배우인데 오랜 시간 취미였던 요리로 사랑을 받으니 부담감도 있지만 즐겁고 행복하다. 맛있는 것으로 소통한다는 건 정말 감사하고 즐거운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보민 집 찾은 ‘밥해주는 어남선’ 류수영 “가정방문 즐거운 일”
최근 이웃사촌 김보민의 집을 방문해 간단 레시피, 살림 꿀팁들을 알려준 것에 대해 류수영은 “나 역시도 김보민 씨 집 방문이 너무 재미있었다. 그러나 내가 아는 한도 내에서 나의 살림 스타일, 요리 스타일, 조리 방법을 알려 드리고 서로 좋은 정보를 나눌 뿐 누군가를 가르쳐줄 ‘요리 클래스’를 할 실력은 전혀 아니다”라고 겸손하게 답했다. 

앞으로도 ‘밥해주는 어남선’ 같은 내용을 다시 볼 수 있을지 묻자 “소소하게 서로의 팁을 배울 수 있는 가정방문은 즐거운 일이 될 것 같다”라고 해 기대감을 높였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사진=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방송 캡처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