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웃음 중 던져진 뼈있는 말,,,“자기 것은 자신이 관리해야”
박수홍, 웃음 중 던져진 뼈있는 말,,,“자기 것은 자신이 관리해야”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독립만세‘ 방송 화면
JTBC '독립만세‘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친형 부부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박수홍이 밝은 모습으로 나타나 팬들을 안심시켰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독립만세'에서는 박수홍이 송은이의 절친으로 등장했다.

이날 박수홍은 독립 기간을 묻는 질문에 "독립한 지는 10년이 넘었지만, 실질적으로는 다홍이(애완묘)를 만나면서 그때가 진짜로 정신적으로 여러 면에서 독립을 한 거 같다"라고 밝혔다.

박수홍은 다홍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2년 전 낚시터에서 다홍이를 데리고 왔다는 그는 “긁어도 되는 소파와 가구로 다 바꿨다. 제 영역은 거의 줄어들고 다홍이 영역으로 바뀌었다. 오늘도 (촬영장에)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특히 박수홍은 최근 다홍이 유튜브에 광고가 많이 들어온다면서 "그 돈을 다홍이가 관리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 세상에서 자기건 다 자기가 관리하는 걸로"라고 뼈있는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유쾌한 분위기 속 농담처럼 나온 말이지만, 최근 친형과 금전 문제로 법적 분쟁을 벌이고 있는 그에게서 진심이 묻어 나온 순간이었다.

김희철은 박수홍의 활발한 모습에 “나 걱정 많이 했는데 컨디션이 좋다”며 안도하기도 했다.

사진=JTBC '독립만세‘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