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이슈] ‘英 아카데미 수상’ 윤여정 “고상한 척하는 영국인도 인정”
[st&이슈] ‘英 아카데미 수상’ 윤여정 “고상한 척하는 영국인도 인정”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아카데미’ 트위터 화면
영국 ‘아카데미’ 트위터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윤여정이 영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미국 오스카 수상도 더 가까워졌다는 예측이 나온다.

영국영화티브이예술아카데미(BAFTA)는 11일(현지시각) 런던 로열 앨버트홀에서 ‘2021 영국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열었다. 이날 영화 ‘미나리’의 윤여정을 여우조연상 수상자로 발표했다. 한국 배우 최초이자 아시아 배우로서도 첫 수상의 영예다.

윤여정은 화상을 통해 영어로 임한 인터뷰에서 “어떻게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후보로 지명돼서 영광이다”라고 했다가 “아니, 이제 수상자죠”라고 고쳐 말해 얼떨떨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는 “모든 상이 의미 있지만 이번엔 특히 ‘고상한 척한다’고 알려진 영국인들이 좋은 배우로 인정했다는 점에서 특히 의미가 있고 영광이다”라는 익살스러운 소감으로 웃음과 박수 갈채를 받았다.

윤여정은 일주일 전 미국배우조합상(SAG)을 받은 데 이어 이날 영국 아카데미상까지 받으면서 2주 앞으로 다가온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을 가능성이 더욱 높였다.

한편 ‘미나리’는 이번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비롯해 감독상, 남우조연상, 외국어영화상, 음악상, 캐스팅상 등 모두 6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다른 부문에선 수상하지 못했다. 앞서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가 외국어영화상을,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외국어영화상과 각본상을 받은 바 있다.

올해 작품상은 영화 ‘노매드랜드’, 감독상은 이 영화를 연출한 중국계 미국인 클로이 자오 감독이 수상했다. 앤서니 홉킨스는 ‘더 파더’로 20여년 만에 다시 남우주연상 주인공이 됐다.

사진=영국 ‘아카데미’ 트위터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