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터 하승우 스파이크? “실력보다는 운” VS “자신있게 해” 
세터 하승우 스파이크? “실력보다는 운” VS “자신있게 해”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우리카드 세터 하승우의 스파이크도 매섭다.

하승우는 11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 1차전에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3득점을 터뜨렸다. 3점 그 이상의 점수였다. 우리카드는 3-0(28-26, 25-22, 25-23) 완승을 거두며 1승을 먼저 챙겼다.

1세트 듀스 접전 속 마지막 득점은 하승우의 몫이었다. 27-26 이후 나경복이 알렉스를 보고 패스를 한 것이 하승우에게 향했고, 하승우는 바로 공격으로 연결해 득점을 챙겼다. 이후에도 패스 페인트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플레이오프 마지막 득점도 하승우가 기록했다. 하승우는 플레이오프 2차전 4세트 24-22에서 오픈 공격을 성공시키며 팀의 3-1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하승우는 “공격에 자신 있었다”고 힘줘 말했다. 하승우는 챔피언결정 1차전 1세트 마지막 랠리 상황에 대해 “경복이 형 쪽으로 갔을 때 형이 잘못 올려서 나한테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마침 공이 내게 왔다. 자신 있게 때렸다. 득점이 나올 줄은 몰랐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옛날부터 공격을 좋아했다. 대학 때도 자주했다. 지금과 비슷하게 기회가 오면 자신 있게 공격을 했다”면서 “세터는 공격을 자주 하면 안 된다는 소리를 들어서 자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명세터’ 출신인 신영철 감독은 하승우 스파이크에 “실력보다는 운이었다. 알렉스에게 가야할 공이 왔다. 과감하게 때리면서 득점이 나왔다”며 “오늘 승우 토스 미스가 몇 개 나왔다. 챔프전에서는 미스가 나오면 안 된다. 그래도 잘 버텨줘서 다행이다”며 채찍질을 가했다. 

알렉스는 하승우의 스파이크에 박수를 보냈다. 알렉스는 “평소에도 승우가 잘 하는 편이다. 자신 있으면 때리라고 한다. PO 2차전도 승우가 끝냈다”고 말했다. 

하승우까지 결정적인 순간 위협적인 스파이크로 공격에 가세하면서 우리카드가 챔피언결정전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끝으로 대한항공 주전세터 한선수를 롤모델로 꼽은 하승우는 “옛날부터 선수 형 경기를 많이 봤다. 지금도 쉴 때 대한항공 경기만 본다”며 “아직 내가 더 부족하다. 그래도 경기는 이겼으면 좋겠다”며 우승을 향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