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무너지는 일”...함소원, ‘아내의 맛’ 조작 인정 후 첫 심경
“하늘이 무너지는 일”...함소원, ‘아내의 맛’ 조작 인정 후 첫 심경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함소원
방송인 함소원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함소원이 ‘아내의 맛’ 조작 논란 인정 후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간접적으로 심경을 전했다.

9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날 함소원은 “중간고사 망했다”는 한 누리꾼의 댓글에 “이해한다. 나도 그랬다. 시험 망치면 하늘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며 “그리고 매 나이 때에 하늘이 무너지는 일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함소원은 “(오늘) 방송한 이유가, 팬분들과 인사하고 끄려고 한다. 인사를 하는 게 예의인 것 같아서”라며 “조만간에는 풍성하게 길게 오래 라이브 방송 못 할 것 같다. 이렇게라도 여러분 뵐 수 있어서 너무 반갑다”고 인사했다.

앞서 함소원은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며 시부모 별장과 신혼집, 남편 진화의 이력, 목소리 대역, 이사한 집의 소유자 등 수많은 거짓 방송 의혹이 일었다. 이어 그는 별다른 해명 없이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해명없는 하차에 비난이 계속되자 ‘아내의 맛’ 측은 8일 “함소원 씨와 관련된 일부 에피소드에 과장된 연출이 있었음을 뒤늦게 파악하게 됐다. 방송 프로그램의 가장 큰 덕목인 신뢰를 훼손한 점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시즌 종료를 하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이 입장을 밝히자 함소원도 곧 이어 자신의 SNS에 “과장된 연출 하에 촬영했다. 변명하지 않겠다”며 조작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그러면서 “친정과도 같은 ‘아내의 맛’에 누가 되고 싶지 않았기에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다”며 거듭 사과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