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중국 갔던 에프엑스 빅토리아, SM과 결별 확인[공식]
완전히 중국 갔던 에프엑스 빅토리아, SM과 결별 확인[공식]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프엑스 빅토리아
에프엑스 빅토리아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가 SM엔터테인먼트와 결별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9일 "빅토리아와 SM엔터테인먼트 계약이 종료된 것이 맞다"고 밝혔다.

빅토리아는 2009년 그룹 에프엑스의 리더로 가요계에 데뷔했다. 데뷔 전부터 뛰어난 미모로 SM 소속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에프엑스로 활동하며 '피노키오' '핫써머' '일렉트릭 쇼크' '첫 사랑니'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겼다.

빅토리아는 2012년부터 본격적인 중국 활동을 시작했고 한국과 중국을 오가며 활동했다. 이후 2015년 개인 공작실을 설립, 본격적인 중국 활동에 들어간 바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