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선발 유격수’ 기회 잡았다...1안타 1볼넷 ‘첫 득점’ 기록
김하성, ‘선발 유격수’ 기회 잡았다...1안타 1볼넷 ‘첫 득점’ 기록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성
김하성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선발 유격수로 출전해 기회를 잡았다. 

김하성은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7번 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1안타 1볼넷에 이어 첫 득점까지 올렸다. 팀은 3-1 승리를 거두며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앞서 샌디에이고는 주전 유격수 타티스 주니어의 어깨 탈구로 김하성 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하성은 이날 두 번째 선발로 나섰다. 2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올라 내야 안타를 쳤다. 김하성의 시즌 세 번째 안타였다. 이 가운데 1루주자 윌 마이어스가 2루 도루에 성공했고, 김하성도 1루를 밟으며 1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빅터 카라티니의 병살타로 아쉬움을 남겼다. 

7회 스코어 1-1 상황에서 세 번째 타석에 오른 김하성은 볼넷까지 얻어 출루에 성공했다. 이어 카라티니의 홈런이 터졌다. 김하성도 홈을 밟고 시즌 첫 득점을 기록했다. 이는 결승득점이 됐다.

주어진 기회를 잡고 승리의 미소를 지은 김하성이다. 
 

사진=뉴시스/AP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