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배구서 첫 V' 우리카드 쌍포 알렉스-나경복 위력은 여전했다
'봄배구서 첫 V' 우리카드 쌍포 알렉스-나경복 위력은 여전했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장충)=이보미 기자]

우리카드의 ‘쌍포’ 알렉스-나경복은 봄배구에서도 위협적이었다. 

우리카드는 6일 오후 3시 30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1(25-21, 25-18, 23-25, 25-22) 기분 좋은 승리를 챙겼다. 알렉스와 나경복은 30, 18점을 터뜨렸다. 알렉스의 공격성공률은 71%에 달했다. 나경복은 서브, 블로킹, 후위공격으로 각 3점씩 이상 기록하며 개인 두 번째 트리플크라운을 작성하기도 했다. 

플레이오프는 3전 2선승제다. 우리카드가 기선제압에 성공하면서 챔피언결정전 진출까지 1승이 남았다. 

쌍포 알렉스-나경복이 정규리그에 이어 봄배구에서도 펄펄 날았다. 당초 알렉스와 나경복은 각각 레프트, 라이트에 배치됐다. 하지만 나경복이 시즌 도중 발목 부상으로 잠시 자리를 비웠고, 알렉스가 라이트로 이동했다. 빠른 회복세를 보인 나경복이 복귀 후 레프트로 들어서면서 팀 안정을 꾀했다. 우리카드는 정규리그 8연승으로 무서운 질주를 하기도 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두 선수의 존재감은 컸다. 알렉스는 한국에서 첫 포스트시즌 경기에서 맹활약했다. 알렉스는 2017~18, 2018~19시즌 KB손해보험 유니폼을 입었지만 포스트시즌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작년 드래프트에서 우리카드 지명을 받은 알렉스가 마침내 팀의 봄배구 진출을 이끌었다. 

이날 탁월한 결정력을 드러내며 에이스 본능을 뽐냈다. 좌우 가릴 것 없이 맹공을 퍼부었다. 

나경복은 2018~19시즌 현대캐피탈과 플레이오프 1, 2차전을 치른 바 있다. 하지만 당시 팀은 2연패를 당하며 진한 아쉬움을 남겼다. 이후 우리카드는 2019~20시즌 팀 사상 첫 정규리그 1위를 달성했지만, 코로나19로 리그가 중단되면서 포스트시즌은 없었다. 올 시즌 우리카드는 정규리그 2위 기록, 플레이오프에 안착했다. 나경복은 이날 OK금융그룹을 상대로 봄배구 첫 V를 그렸다. 

나경복의 활약이 돋보였다. 상대 주포 펠리페 앞에서 철벽 블로킹을 세웠다. 이에 펠리페는 2세트 도중 웜업존으로 향했다. OK금융그룹은 3세트에도 국내 선수로만 나섰다. 3세트에는 조재성 길목을 차단하며 포효했다. 

뿐만이 아니다. 나경복은 서브와 공격으로도 제 몫을 톡톡히 했다. 4세트 초반 서브 득점을 올리며 트리플크라운까지 작성했다. 2019~20시즌인 2019년 11월 27일 개인 1호 이후 한 시즌 만에 다시 나온 트리플크라운이다. 

덕분에 우리카드가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활짝 웃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