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인터뷰] '컴백' 황치열 “이별 발라드 하면 황치열 떠오르길” (일문일답)
[st&인터뷰] '컴백' 황치열 “이별 발라드 하면 황치열 떠오르길” (일문일답)
  • 이상완 기자
  • 승인 2021.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황치열
가수 황치열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가수 황치열이 2년 3개월 만에 컴백한다.

황치열은 4월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미니앨범 ‘Be My Reason’을 발매하고 본격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황치열의 ‘Be My Reason’은 누구나 인생을 살아가는 자신만의 이유가 있는 것처럼, 황치열에게 있어서 살아가는 ‘이유’가 무엇인지 되돌아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 '안녕이란 (Two Letters)'을 비롯해 ‘You are the reason’, ‘그대가 사라진다 (She’s Gone)’, ‘비가 와 (Rain)’, ‘사랑은 왜 어려운 걸까 (I Didn’t Know)’, ‘사랑해 널 지우지도 못할 만큼 (Unforgettable)’까지 총 6개 트랙이 수록, ‘황치열 표 발라드’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웰메이드 앨범이다.

새 미니앨범 'Be My Reason'으로 2년 3개월 만에 컴백하는 황치열이 소속사 텐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직접 일문일답을 전했다.

Q. 무려 2년 3개월 만에 새 미니앨범 ‘Be My Reason'으로 컴백하게 됐다. 컴백 소감은?

오랜만에 새로운 음악으로 컴백하게 되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기분 좋은 설렘을 고이 간직한 채 활동도 열심히 하고 싶다.

Q. 소속사 텐투엔터테인먼트 설립 이후 첫 앨범이다. 부담감은 없는지 궁금하다.

텐투엔터테인먼트는 많이들 알고 계시겠지만 ‘텐투(TEN2)’는 제 이름의 끝자 ‘열이’의 애칭으로 공식 팬카페명에서 출발해 회사명까지 함께 하고 있다. 의미가 있는 만큼 항상 최선을 다하고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첫 앨범을 준비하면서도 부담감보다는 책임감이 더 느껴졌다. 그리고 어디에서든 음악을 계속할 수 있음에 감사한 마음이다.

Q. 이번 새 미니 앨범 ‘Be My Reason' 앨범 소개와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이번 앨범 'Be My Reason'은 자신에게 있어서 삶을 살아가는 ‘이유’가 무엇인지 되돌아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나 역시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삶의 이유와 의미를 되새기며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생각과 고민을 했던 것 같다. 앨범 제작에 필요한 음악은 물론,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것에 신경을 썼다. 나의 피 땀 눈물이 깃든 앨범이라 할 수 있다.

가수 황치열
가수 황치열

 

Q. 그간 이별을 다룬 발라드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래서인지 이번엔 콘셉트 포토를 통해 ‘이별 3단계’를 표현했는데, 황치열이 생각하는 이별은?

내가 생각해도 유난히 이별 발라드를 많이 불렀다. 아마 허스키한 저음의 목소리가 대중에겐 좀 애절하게 느껴지는 것 같다. 이번 새 앨범에도 이별을 소재로 다룬 노래가 5트랙이다. 이별 노래가 주를 이루다 보니 콘셉트 포토를 촬영할 때 이별의 단계를 표현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갓 이별을 겪은 애틋한 이별부터 처절한 마음이 담긴 애절 이별까지, 이별에 대한 공감을 이끌고 싶었다. 유난히 이별과 인연이 깊은 제가 생각하는 이별이란... 누구나 아프고 절대 적응이 되지 않는 것이라 생각한다.

Q. 타이틀곡 ‘안녕이란’ 소개와 킬링 포인트가 있다면?

헤어짐의 안녕 뒤에 “왜 진작에 잘해주지 못했을까” 하는 진한 아쉬움을 담은 곡이다. 전주와 함께 독백 같은 담담한 가사가 매력적이고, 후렴으로 갈수록 가슴 저릿하게 만드는 애절 보컬을 기대해달라.

그리고 마지막 후렴구에 ‘끝내 믿을 수가 없는가 봐’라는 파트에서 절규하는 듯한 끝음처리가 포인트이니 유심히 들어 주길 바란다.

Q. 타이틀곡 ‘안녕이란’ 외에 가장 애착이 가는 수록곡은 무엇이며, 그 이유는?

‘비가와’이다. 예전부터 비가 올 때마다 생각나는 노래를 불러보고 싶었던 로망이 있었다. 꿈을 이뤘다.

Q. 타이틀곡 ‘안녕이란’ 뮤직비디오에 배우 음문석이 출연했다. 섭외 배경과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가 있었나?

음문석과는 평소에도 자주 만나는 사이인데, 어느 날 뮤직비디오로 고민하고 있는 나에게 음문석이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든 돕고 싶다고 먼저 말을 해줬다. 본인 스케줄도 바쁜데 먼저 말 꺼내줘서 너무 고마웠다.

촬영 에피소드로는 이번 뮤직비디오에 음문석 앞에서 오열하는 씬이 있는데 워낙 친하다보니 눈물 연기를 하는게 너무 어색했다. 그리고 연기자 친구이다보니 더 신경쓰이더라.

그래도 이 장면을 제외한 모든 장면이 워낙 편한 사이라 자연스럽게 잘 표현된 것 같다. 실제 모습 그대로가 뮤직비디오에 담긴 것 같아 더 의미있는 추억이 될 것 같다.

Q. 이번 새 미니앨범을 통해 어떤 평가를 듣고 싶나?

이번 앨범을 통해 어떠한 평가라기보다는 그저 바쁜 일상 속에서 제 노래를 듣고 잠깐의 여유을 느낄 수 있다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또, 이별 발라드 하면 황치열이 연상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조심스레 해봤다.

Q.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한마디

새 미니앨범 ‘Be My Reason’으로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항상 기다려주고 응원해 줘서 늘 감사한 마음이 크다. 보다 성숙한 감성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항상 노력하는 가수가 되겠다. 무엇보다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다. 고맙고 사랑합니다.

한편, 황치열의 새 미니앨범 'Be My Reason'은 2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텐투엔터테인먼트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