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인터뷰] ‘펜트하우스2’ 진지희 “제니, 사랑받아 감사…새 매력 보여줄 것”
[st&인터뷰] ‘펜트하우스2’ 진지희 “제니, 사랑받아 감사…새 매력 보여줄 것”
  • 이서린 기자
  • 승인 2021.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진지희
배우 진지희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배우 진지희가 ‘펜트하우스2’ 종영하며 아쉬운 작별 인사를 남겼다.

진지희는 2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진지희는 제니 캐릭터로 분해 진정성 있는 호연을 펼치며 시청자들을 울고 웃게 만들었다. 시즌2에서 제니는 그간의 악행을 반성하고 로나(김현수 분)를 챙기지만, 헤펠 친구들이 하나 둘 등을 돌리고 혼자만의 치열한 사투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 가운데 음식고문을 당한 것은 물론 스트레스로 원형탈모가 생긴 머리까지 보여주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시즌1과 시즌2에서 상반되는 한층 성장한 제니의 모습은 마라맛 전개 속 안방극장에 따뜻한 울림을 선사했다. 자신이 세신사 일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제니가 알게 될까 노심초사하는 마리(신은경 분)에게 180도 달라진 의젓한 태도로 든든한 지원군을 자처, 애틋한 가족애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진지희는 “시즌2 제니를 많이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너무 감사드린다. 어떻게 하면 여러분께 제니의 마음이 전달이 될까 고민도 많이 하고 또 잘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많은 분들께서 너무 좋아해 주시고, 제니를 아껴 주셔서 시즌2도 덕분에 행복하게 촬영을 끝 마칠 수 있었던 것 같다.” 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시즌1에 이어 시즌2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리고, 감독님, 작가님, 배우님들, 그리고 스텝분들까지 각자의 자리에서 고생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이며 작품을 함께한 동료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끝으로 진지희는 “다가오는 펜트하우스 시즌3에서 제니의 새로운 매력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며 시즌3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사진=씨제스 제공

STN스포츠=이서린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