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탁재훈, ‘불화설’ 김구라 향해 “이젠 내가 그의 新파트너”
[st&현장] 탁재훈, ‘불화설’ 김구라 향해 “이젠 내가 그의 新파트너”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탁재훈
방송인 탁재훈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탁재훈이 김구라에 대한 신뢰를 나타냈다.

2일 SBS 새 예능프로그램 ‘티키타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MC 탁재훈, 김구라, 규현, 음문석,이관원 PD가 참석했다.

'티키타카'는 달리는 차 안에서 펼쳐지는 신개념 드라이빙 뮤직 토크쇼다.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화제의 인물을 초대해 그들이 원하는 목적지에 데려다주는 동안 이야기를 나눈다. MC들과 게스트 간 케미는 물론 토크와 어우러지는 게스트들의 노래는 지금껏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날 탁재훈은 "이런 (콘셉트의 촬영) 환경이 익숙하지 않아 리허설 하는데 신경을 많이 썼다. 규현 씨는 워낙에 잘하시고 음문석 씨도 처음으로 MC로 합류했는데 전에 저와 호흡을 맞춘 적이 있어서 좋다"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런데 김구라 씨가 '라스'같은 프로그램을 하다가 이런 예능에 오니까 적응을 못한다. 음악 토크쇼인 '라스'를 하는데도 적응을 못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탁재훈은 더불어 "사실 섭외를 받았을 때 부담이 좀 있었다. 제가 프로그램을 끌고 간다고 해서 부담이 되더라. 그런데 김구라 씨가 합류한다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부담도 좀 줄어든 반면 열정도 줄어든 게 사실이다"고 말해 거듭 웃음을 안겼다. 그는 " 김구라 씨가 방송을 자주 하지만 김구라 씨만의 파트너가 없다. 서장훈이 잠깐 했지만 아주 잠깐이었다. 이제는 김구라의 새 파트너가 필요한 것 같다. 내가 어루만져 줘야겠다"고 말했다.

한편 SBS ‘티키타카’는 4일 오후 11시 5분 첫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