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현장] ‘킹덤’ 유노윤호 하차-무대 특혜 의혹...논란에 답하다
[st&현장] ‘킹덤’ 유노윤호 하차-무대 특혜 의혹...논란에 답하다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찬욱 CP
박찬욱 CP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킹덤’이 방송 전부터 불거진 여러 논란에 대해 답했다.

1일 Mnet '킹덤: 레전더리 워'(이하 '킹덤')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킹덤'은 '킹'을 꿈꾸는 보이그룹 여섯 팀의 레전드 무대와 이들의 새로운 음악적 면모를 만나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퀸덤'의 보이그룹 버전으로, 앞서 '로드 투 킹덤'을 통해 '킹덤' 진출을 확정 지은 더보이즈를 비롯해 비투비, 아이콘, 더보이즈, 스트레이키즈, 에이티즈, SF9가 출연한다.

인기 아이돌들이 총집합한 '킹덤'은 방송 전부터 MC 유노윤호의 하차부터 공정성 논란, 출연진 학폭 의혹 등 여러 잡음에 시달렸다.

‘공정성 논란’은 모든 팀의 무대 제작비가 500만원으로 책정됐음에도 일부 팀에만 고가의 무대 세트와 소품이 준비됐고, 수중 촬영까지 한 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지며 잡음이 생겼다.

이와 대해 제작진은 “제작비를 설정했지만, 범위와 가능 여부 등 세부적으로 정의할 수 없었던 부분을 고려하지 못한 점 죄송하다"며 "1차 경연 후 해당 부분에 대해 제작진도 문제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사과한 바 있다.

이날 박찬욱 CP는 "방송 전 이슈가 생긴 부분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다만 1라운드 녹화 때 항의에 의한 중단은 없었고, 특정 팀을 밀어주는 특혜도 없었다. 세트에 대한 부분은 사전에 제작진과 상의하고 올린 부분이라 소속사나 가수들에게 피해가 없길 바란다. 2라운드에서는 부족했던 점들을 상의한 후 소속사 동의 하에 진행했다. 3라운드 부터는 동일한 조건으로 했다"고 해명했다.

‘킹덤’의 MC는 동방신기의 최강창민과 유노윤호가 맡는다. 하지만 유노윤호는 최근 회원제로 운영되는 유흥업소에 출입했다가 영업 제한 시간인 오후 10시를 넘어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혐의로 입건돼 잠정 하차했다.

이에 대해 박 CP는 "유노윤호는 3회 방송분까지 진행자 초점에 맞춰 편집된다. 이후로는 최강창민 씨 혼자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엠넷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