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강화’, 역사 왜곡 논란 재차 해명 “간첩·안기부 미화 아냐”
‘설강화’, 역사 왜곡 논란 재차 해명 “간첩·안기부 미화 아냐”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설강화’ 측이 역사 왜곡 의혹을 거듭 부인했다.

JTBC는 3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설강화'에 대한 입장 발표 이후에도 여전히 이어지는 억측과 비난에 대한 오해를 풀고자 재차 입장을 전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의 논란은 유출된 미완성 시놉시스와 캐릭터 소개 글 일부의 조합으로 구성된 단편적인 정보에서 비롯됐다. 파편화된 정보에 의혹이 더해져 사실이 아닌 내용이 포장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설강화'의 일부 내용을 공개하며 "극 중 남녀 주인공이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거나 이끄는 설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오히려 80년대 군부정권 하에 간첩으로 몰려 부당하게 탄압받았던 캐릭터가 등장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군부정권, 안기부 등 기득권 세력이 권력 유지를 위해 북한 독재 정권과 야합해 음모를 벌인다는 가상의 이야기가 전개된다"며 "간첩 활동이나 안기부가 미화된다는 지적도 '설강화'와 무관하다"고 지적했다.

안기부 요원을 '대쪽 같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제작진은 "그가 '간첩을 잡는 게' 아니라 '만들어내는' 동료들에게 환멸을 느낀 뒤 해외 파트에 근무한 안기부 블랙요원이기 때문"이라며 "이 인물은 부패한 조직에 등을 돌리고 끝까지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는 원칙주의자로 묘사된다"고 바로잡았다.

등장인물의 이름이 실존 인물이자 민주화 운동가 천영초와 동명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도 "극 중 캐릭터의 이름 설정은 천영초 선생님과 무관하다. 하지만 선생님을 연상케 한다는 지적이 나온 만큼 관련 여주인공 이름은 수정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설강화’는 시놉시스가 온라인에 유출되면서 역사 왜곡 논란에 빠졌다. 시놉시스에는 남자 주인공 수호가 남파 무장간첩으로 설정된 점과 여주인공 영초의 조력자가 ‘대쪽같은 성격’의 안기부 직원으로 등장하는 것이 문제가 됐다.

그러자 일각에서는 한국 민주주의를 폄훼하고 독재 정권을 미화했다는 비판했다. 또한 민주화 운동 당시 무고한 대학생들이 간첩으로 몰려 비인간적인 고문을 받은 역사가 있음에도 남자 주인공을 운동권으로 위장한 간첩으로 설정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설강화' 측은 26일 이를 부인하며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고 안기부와 간첩을 미화하는 드라마가 결코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진=JTBC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