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감사합니다”...봄배구 마지막 순간 팀원·스태프까지 챙겼다
김연경 “감사합니다”...봄배구 마지막 순간 팀원·스태프까지 챙겼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GS칼텍스의 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이 종료됐다. 흥국생명 ‘캡틴’ 김연경은 봄배구 마지막 순간 팀원, 코칭스태프들과 인사를 나눴다.

흥국생명은 30일 오후 7시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챔피언결정 3차전에서 2-3(23-25, 22-25, 25-19, 25-17, 7-15) 패배를 당했다. 김연경과 브루나는 27, 19점을 올렸고, 이주아도 11점을 터뜨렸다.

김연경은 안방에서 우승 팡파레가 울리는 순간 팀원들을 격려했다. 눈물을 보인 후배들도 달랬다. 코칭스태프와도 한 명씩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경기 후 김연경은 “3차전 들어오기 전에 좀 더 물고 늘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끝까지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 코칭스태프께도 감사하다는 말 하고 싶다”면서 “2차전 끝나고 미팅을 할 때도 여기까지 온 것만으로도 잘 했다고 얘기를 했다. 플레이오프를 이기다보니 욕심 아닌 욕심이 생겼던 것 같다. 아쉬움도 많이 있는데 잘 했다고 열심히 했다고 얘기를 했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김연경은 작년 11년 만에 국내 복귀를 결정하면서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12년 만에 봄배구 무대까지 오르면서 관심을 모았다. 챔피언결정전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연경은 “힘든 순간도 많이 있었는데 선수들이 옆에서 도와주고, 회사에서도 지원을 많이 해주셔서 이겨낼 수 있었다. 많은 일이 있었지만 이겨내고 플레이오프, 챔프전까지 왔다는 것만으로도 잘했다고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이어 “끝난 것이 믿겨지지 않는다. 내일도 운동을 해야할 것 같다”면서 “오늘 저녁에는 선수들과 속 편하게 얘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오른 엄지 손가락을 다치면서 붕대 투혼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괜찮다. 다시 정밀검사를 받을 계획이다”고 짧게 말했다.

끝으로 한 시즌을 돌아본 김연경은 “마음이 무겁고 좀 더 책임감을 많이 갖게 했던 시즌이 아니었나 생각한다. 내 나름대로 마무리가 잘 됐다고 생각을 한다”고 전했다.

박미희 감독은 김연경에게 “운동 선수 생활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움이었을 것이다. 심적으로 힘들었을 것이다. 격려만 할 뿐이지 직접적으로 해줄 수 있는 것이 없었다. 제 자리에서 리더 역할을 해줬다. 아직 행보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후배들에게 귀감이 됐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