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人] ‘너목보8’ 마마무 비글美 발산...최후 1인과 환상적 무대
[st&人] ‘너목보8’ 마마무 비글美 발산...최후 1인과 환상적 무대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8' 방송 화면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8' 방송 화면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어제(26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8(이하 ‘너목보8’)’ 9회에는 믿고 듣는 실력파 걸그룹 마마무가 초대스타로 등장해 실력자 찾기에 성공했고, 최후의 1인 실력자 한동재와 환상적인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이번 주 방송 역시 종편과 케이블 포함 유료방송 플랫폼 기준 1539 타겟, 2049 남녀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켜냈다. (닐슨코리아 제공, Mnet+tvN 합)

너목보에 세 번째 출연한 마마무는 시즌 5와 6에서 최후의 1인으로 실력자를 찾아내며 환상적인 듀엣 무대를 선보인 만큼 이날 방송에서도 음치 색출에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1라운드에서 마마무는 만장일치로 3번 미스터리 싱어를 음치로 선택했다. 3번 미스터리 싱어는 노원 복지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오준상으로 실력자였다. 오준상은 자신의 목소리를 좀 더 알리고 싶다며 ‘너목보8’ 출연 계기를 밝혔다. 감미로운 목소리로 힐링 무대를 선사한 오준상에게 “솔라는 항상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2라운드 립싱크 무대에서는 미스터리 싱어들의 완벽한 무대에 마마무는 놀람을 금치 못했고, 2번, 5번 미스터리 싱어를 음치로 선택했다. 2번 미스터리 싱어는 유일무이 주부 커버 댄스팀 방탄주부단에서 활약하고 있는 배기숙으로 음치였다. 방탄주부단의 영상을 찾아봤다고 밝힌 마마무는 “열정 하나로 멋있는 무대를 보여주시고 누군가에게 힘을 준다는 게 너무 멋있고 본받을 점이 많은 무대였던 것 같다. 감사하다”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5번 미스터리 싱어는 네일샵을 운영중인 이상아로 음치였다. 락커 비주얼에 그렇지 못한 노래 실력으로 웃음을 안긴 이상아의 모습에 끝까지 그를 실력자라고 믿었던 솔라는 민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키워드에 대한 질문을 통해 실력자를 추리하는 3라운드에서 마마무는 그 어느 때보다 날카로운 질문으로 실력자를 추리해 나갔다. 마마무는 데뷔한 그룹명과 데뷔 곡을 묻는 질문에 제대로 대답하지 못한 4번 미스터리 싱어를 음치로 선택했다. 4번 미스터리 싱어는 ‘잠시 길을 잃다’를 실제로 가창한 015B의 객원 보컬 신보경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보니라는 이름으로 꾸준히 음반을 냈던 신보경은 더욱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며 ‘너목보8’ 출연 계기를 밝혔다. 신보경은 파워풀한 목소리로 감동적인 무대를 선보였고 휘인은 ‘잠시 길을 잃다’를 오디션 곡으로 많이 불렀다고 밝히며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마마무는 최후의 1인으로 6번 미스터리 싱어를 선택했다. 마지막에 아쉽게 탈락한 1번 미스터리 싱어는 신인배우 권익환으로 실력자였다. 학창시절 국악을 전공한 권익환은 ‘김수로 연기학교’에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연소 입학해 연기자의 꿈을 위해 차근차근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익환은 걱정이 많은 어머니에게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했고, 마마무와 음치 수색대는 박수로 그의 길을 응원했다.

마마무를 시종일관 궁금하게 만든 6번 미스터리 싱어는 태백에서 온 사운드 엔지니어이자 싱어송라이터 한동재로 실력자였다. 중성적인 보이스로 여자 목소리 아니냐며 녹화장을 놀라게 한 한동재는 ‘믿듣맘무’ 마마무와 함께 매력적인 보컬로 ‘딩가딩가’에 맞춰 환상적인 듀엣 무대를 완성시켰다. 너목보에 출연한 이래 3번 연속 실력자를 찾아내며 남다른 촉을 자랑한 마마무는 “오랜만에 멤버들과 함께 해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음주 ‘너목보8’ 10회에는 너목보가 낳은 최고의 스타 황치열이 초대스타로 등장해 미스터리 싱어들과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8’은 매주 금요일 저녁 7시 20분,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사진=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8' 방송 캡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