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대 투혼’ 배구여제의 봄배구는 끝나지 않았다
‘붕대 투혼’ 배구여제의 봄배구는 끝나지 않았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인천)=이보미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흥국생명)의 봄배구는 끝나지 않았다. 

김연경은 24일 오후 7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23점을 선사했다. 공격성공률 60%에 가까울 정도로 탁월한 결정력을 드러냈다. 브루나도 14점으로 맹활약했다. 흥국생명은 3-0(25-12, 25-14, 25-18) 완승을 거두며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확정지었다. 

김연경의 붕대 투혼이 빛났다. 김연경은 지난 2차전 4세트 도중 블로킹 과정에서 오른 엄지손가락을 다쳤다. 박미희 감독은 “통증은 안고 있지만 출전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장에 들어선 김연경은 붕대로 손가락을 감은 채 경기 준비를 했다. 이날 경기 중에도 블로킹 후 손가락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마지막까지 코트에 남았다.

출발이 좋았다. 1세트부터 흥국생명이 흐름을 가져갔다. 김연경은 1세트에만 블로킹 1개를 성공시키며 8점 활약을 펼쳤다. 공격성공률은 87.5%에 달했다. 범실도 없었다. 브루나도 7점을 터뜨리며 쌍포의 위력을 드러냈다. 

계속해서 김연경은 브루나, 김미연과 동시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리드를 이끌었다. 김연경은 2세트 6점을 올리며 에이스 노릇을 톡톡히 했다. 

기세가 오른 흥국생명은 3세트에도 맹공을 퍼부었다. 운도 따랐다. 김채연이 긴 랠리 끝에 상대 블로킹을 이용한 공격으로 득점을 챙겼고, 브루나가 때린 공은 네트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두 주먹을 불끈 쥐었다. 김연경도 해결사로 나섰다. 3세트에서 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앞서 김연경은 포스트시즌 미디어데이에서 “또 한국에서 배구를 할지 모르는 상황이다. 이 기회를 잡아서 우승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고 말한 바 있다. 국내 무대에서 12년 만에 봄배구 무대에 오른 김연경이 챔피언결정전까지 오르면서 우승 기회를 얻었다. 

위기도 있었다. 흥국생명은 시즌 전 ‘절대 1강’으로 꼽혔다. 자유계약선수(FA) 세터 이다영과 더불어 김연경이 11년 만에 국내 복귀를 하면서 ‘흥벤저스’가 탄생했다. 하지만 외국인 선수 교체, 팀 불화설, 이재영-이다영의 학교 폭력 가해로 인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로 인해 비상이 걸렸다. 버티기에 돌입한 흥국생명은 결국 정규리그 1위 자리를 내주고 말았다. 

봄배구부터 새로운 시작을 알린 흥국생명. 1차전 승리 이후 2차전을 내줬지만 안방에서 다시 축포를 쏘아 올렸다. 팀 역대 통산 8번째 챔피언결정전이다. 2005~06시즌부터 2008~09시즌까지 4회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 이후 2010~11, 2016~17, 2018~19시즌 챔피언에 도전장을 낸 바 있다. 

김연경은 2005~06, 2006~07, 2008~09시즌 챔피언결정전 MVP를 거머쥐기도 했다. 돌아온 ‘배구여제’ 김연경의 도전은 계속된다.

챔피언결정전 상대는 GS칼텍스다. 오는 2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챔피언결정전 1차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