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업의 대반란’ IBK 김하경, PO 분위기 뒤집었다
‘백업의 대반란’ IBK 김하경, PO 분위기 뒤집었다
  • 이보미 기자
  • 승인 2021.0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그야말로 백업의 대반란이다. IBK기업은행 세터 김하경이 팀 승리를 이끌며 플레이오프 분위기를 뒤집었다. 

IBK기업은행은 22일 오후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 도드람 2020~2021 V-리그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3-1(25-6, 25-14, 20-25, 27-25) 승리를 거뒀다. 

라자레바와 표승주는 31, 16점을 터뜨렸다. 김주향과 김희진도 13, 11점을 선사했다. 안정적인 서브리시브를 바탕으로 김주향, 김수지, 김희진도 맹공을 퍼부었고, 팀 블로킹에서도 상대를 압도했다. 

1차전에서 패했던 IBK기업은행이 안방에서 1승1패를 기록, 챔피언결정전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오는 24일 다시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리는 3차전 결과에 따라 플레이오프 승자가 가려진다. 

IBK기업은행이 이틀 만에 달라졌다. 1차전이 끝난 뒤 김우재 감독은 “준비한 것이 하나도 안 됐다”고 할 정도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2차전은 달랐다. 김하경 카드가 적중했다. IBK기업은행은 1차전과 달리 2차전 선발 세터로 김하경을 기용했다. 보다 탄탄한 리시브와 함께 김하경이 득점원을 고루 활용하며 팀 공격력을 끌어 올렸다. 

라자레바의 백어택이 살아났다. 라자레바에게만 의지하지도 않았다. 표승주의 공격도 매서웠다. 센터진 김수지와 김희진까지 활용하며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였다. 이에 흥국생명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었다. 

특히 김하경은 올 시즌 팀 내 주전 세터가 아니다. 올 시즌 11경기 18세트 출전에 그쳤다. 백업 세터였다. 하지만 김하경은 봄배구 무대에 올라 자신감 넘치는 플레이를 펼쳤다. 덕분에 IBK기업은행은 봄배구 탈락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1996년생 김하경은 2014~15시즌 신인 드래프트 2라운드 2순위로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었지만, 2017년 방출되면서 실업팀에 뛰기도 했다. 그러던 2019년 김우재 감독 부임과 함께 다시 IBK기업은행에 합류했다. 

올 시즌 도중 조송화 대신 투입돼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던 김하경. 플레이오프라는 큰 무대에서도 침착하게 공을 올렸다. 플레이오프 흐름을 뒤집은 주인공이 됐다.

사진=KOVO

bomi8335@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