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필·김기무 코치”...SBO 女연예인야구단, 첫 야외훈련 시작!
“이경필·김기무 코치”...SBO 女연예인야구단, 첫 야외훈련 시작!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경기도 양주시 고려대 송추야구장에서 선수들이 김기무, 이경필 코치로부터 포구 자세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4일 오후 경기도 양주시 고려대 송추야구장에서 선수들이 김기무, 이경필 코치로부터 포구 자세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BO 여자 연예인야구단이 첫 야외 훈련을 실시했다.

한국 연예인 야구협회(SBO)는 소속 여자 연예인야구단 12명은 4일 오후 경기도 양주시 고려대 송추야구장에서 첫 야외 훈련을 마쳤다고 밝혔다. 지난 겨울 동안 선수들은 이경필(전 두산 투수), 김기무(전 한화 선수)코치 지도 하에 서울 성수동의 교습장인 플레이어 팩토리에서 5차례 실내 훈련을 소화했다.

처음으로 정규 야구장의 그라운드를 밟은 선수들은 열의가 넘쳤다.

가정연, 서진영, 이정연(이상 방송인) 등 선수들은 “야구장이 너무 멋지다. 이제야 진짜 야구할 맛이 난다”며 함박 웃음을 지었다.

하지만 즐거움도 잠시, 이경필·김기무 코치가 지도하는 연습이 시작되자 선수들의 얼굴에는 서서히 웃음기가 사라지기 시작했다. 포구와 송구, 베이스 러닝 등 내야에서 기본적인 훈련을 소화한 바 있지만, 야외훈련은 훈련 강도가 높았기 때문.

그동안 실내에서 타격 연습과 송구 연습을 했던 선수들은 이날 처음으로 글러브를 끼고 포구 훈련을 했다. 캐치볼에 이어 땅볼을 잡아 1루와 홈 송구 등 훈련을 소화했다. 쉴 틈 없이 굴러오는 야구공에 하나, 둘 거친 숨소리를 토해냈다.

몇몇 선수들은 그동안 숨겨놓은 기량을 맘껏 뽐냈다.

박진주(개그우먼), 지세희(가수)는 캐치볼이나 포구후 1루로 송구하는 훈련에서 다른 선수들보다 한 수 위 실력을 자랑했다. 유격수 자리에서 잡은 후 1루까지 노바운드로 송구, 다른 선수들의 박수를 받았다.

4일 오후 경기도 양주시 고려대 송추야구장에서 모델 임아린이 이경필 코치로 부터 집중적인 훈련을 받고 있다.
4일 오후 경기도 양주시 고려대 송추야구장에서 모델 임아린이 이경필 코치로 부터 집중적인 훈련을 받고 있다.

 

또한 처음 훈련에 참가한 모델 출신 임아린도 ‘될성 부른 떡잎’으로 코치진들의 칭찬을 받았다. 177cm의 큰 키를 자랑하는 임아린은 난생 처음 글러브를 끼었지만 안정된 포구와 송구 능력을 보였다.

임아린은 “야구는 처음이지만 어릴 때부터 공을 갖고 노는 운동을 좋아했다”고 비결(?)을 밝혔다.

2시간 남짓한 훈련을 마친 선수들은 “야외 훈련이 실내보다 서너배는 힘들다”며 “힘은 들지만 실력이 부쩍 부쩍 늘어나는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달 중순 창단하는 국내 최초의 SBO 여자 연예인야구단은 앞으로도 매주 한 차례씩 훈련을 통해 실력을 업그레이드 시킬 예정이다.

한편 SBO 여자 연예인야구단의 모든 훈련은 철저한 코로나 19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된다.

사진=SBO 제공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