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앞 뺨 맞았다” 동하도 학폭 논란...소속사 “사실 무근”(종합)
“여자친구 앞 뺨 맞았다” 동하도 학폭 논란...소속사 “사실 무근”(종합)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동하
배우 동하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배우 동하가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앞서 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 삼광빌라!' 장준아, 배우 동하 학폭"이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작성한 A씨는 "난 지금 91년생으로 31살이고, 김형규(동하)는 빠른 92년생이라 같은 학년이었다"며 동하의 본명을 언급하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김형규와 같은 반인 적도, 친분이 있지도 않다는 것을 먼저 밝힌다. 김형규에게 폭행을 당한 장소는 학교가 아닌 외부였다. 이유는 내가 김형규를 꼬라봤다는 것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옆에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여성분이 있었다. 오죽했으면 나한테 뺨을 때리고 욕설을 하는 걸 여성분이 말리셔서 그 자리를 떴다. 장소에 유동인구가 많았던 까닭에 두려움 못지않게 수치심도 굉장히 컸다"며 주장했다.

또한 A씨는 "평소 그와 그의 형에 관련된 소문을 들은 적이 있기에 찍히지 않기 위해서 그 다음부터는 학교에서 어떻게든 눈에 띄지 않으려 숨어다녀야 했다. 다행이라면 같은 반이 아니었고 평소 말 한 번 섞어본 사이도 아니었기에 금방 그의 기억에서 잊혀질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동하는 현재 최고 시청률 33.7%(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는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 출연 중이다. 종영을 불과 4일 앞두고 학폭 논란이 제기돼 이목이 집중됐다.

논란이 불거진 후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당사는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확인한 즉시 배우 본인과 이야기를 나눴다"며 "확인해 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판단이 명확하지 않을 수도 있기에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대답은 동일했다"며 학폭 의혹을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 상처받는 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한 조사를 할 것이며, 악의적인 목적으로 무분별한 허위사실을 생성 및 공유하는 이들에게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회사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제이와이드 컴퍼니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