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남편 진화와 파경설 일축 “일주일 만에 화해”
함소원, 남편 진화와 파경설 일축 “일주일 만에 화해”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소원 진화 부부
함소원 진화 부부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남편 진화와 파경설에 휩싸였던 함소원이 진화와 화해했다고 직접 밝혔다.

함소원은 지난 26일 오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함소원은 “결별설을 일부러 내지 않았다. 많은 욕을 먹어서 스트레스를 받았다”라며 “남편 진화와 정말 안 좋았던 시기에 아는 기자 9명에게 연락이 왔고 똑같이 답했다. 2008년부터 나를 알았던 9명의 기자와 통화한 것이다. 근데 기사 내용은 다 다르게 나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주일 만에 화해했다”며 “여러분들도 안 좋은 적이 있지 않냐. 내가 진화를 힘들게 하는 스타일이다. 진화는 많이 진정이 됐다. 내가 다그치지 않으면 된다라고 많이 느꼈다”이라고 전했다.

또 함소원은 “남편은 동굴에 들어가는 스타일이다”라며 “제가 나이가 있어서 이해를 좀 더 했어야하는데, 제 성격도 있어서 그랬다. 이번 일로 남편을 더 많이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남편에게 더 잘해야겠다”라고 덧붙였다.

시어머니에 ‘함진마마’에 대해서는 “지금은 속시원 하게 이야기하겠다. 마마님은 중국으로 가시지 않았다. 매일 제가 안심 시켜드렸다”고 설명했다.

한편 함소원은 2018년 18살 연하의 중국인 진화와 결혼했다. 이후 같은 해 12월 딸 혜정 양을 낳았다.

사진=함소원 SNS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