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아파트 화재→ 아들과 대피한 카페서 쫓겨난 이유
사유리, 아파트 화재→ 아들과 대피한 카페서 쫓겨난 이유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사유리
방송인 사유리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로 카페로 대피해 겪은 일을 토로했다.

사유리는 24일 인스타그램에 “우리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미 복도에 심하게 탄 냄새와 연기가 올라와 있었고 이런 상황에 엘리베이터는 더욱 위험해 계단으로 내려갔다”며 “밑으로 내려갈수록 연기가 세게 올라 오고 있었고 내려가도 내려가도 출구가 안 보이는 공포감으로 심장이 멈춰 버릴 것 같았다. 무엇보다 3개월밖에 안 된 아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날까봐 두려웠다”고 당시 긴박한 상황을 설명했다.

사유리는 “겨우 밖에 나가자마자 아들 상태를 확인했고 작은 입으로 열심히 호흡을 하고 있었다. 아들이 추워서 입술이 덜덜 떨고 있었고 따뜻하고 안전한 곳으로 대피해주고 싶었다”라며 “따뜻한 음료수 두잔을 시키려고 서 있었는데 직원분이 QR코드 먼저 해야 한다고 했고 화재 때문에 핸드폰을 안 가지고 나왔다고 상황을 설명했지만 매장에서 못 마신다고 나가야 한다고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한 엄마로서 한 인간으로서 부탁드린다”며 “만약 아이가 추워서 떨고 있는 상황에 핸드폰이 없다는 이유 하나로 매장에서 내보내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바라는 건 그뿐이다”고 전했다.

김가연은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 "정말 글로만 봐도 심장이 떨린다. 얼마나 무섭고 힘들었겠나. 모두 무사해서 진짜 다행"이라고 전했다. 김지우는 "사유리도 (아들)젠도 지금은 괜찮은가. 너무 놀랐겠다"고 위로의 글을 남겼다.

한편 사유리는 일본의 정자은행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임신해 지난해 12월 4일 아들 젠을 출산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