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 적응 중인 김하성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ML 적응 중인 김하성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 박승환 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좋겠다"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김하성은 24일(한국시간) 현지 언론들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는 소감을 전했다.

김하성은 첫 스프링캠프에 대해 "재밌고, 열심히 하고 있다"며 "모든 것이 다 중요하다. 캠프 기간에는 많은 것을 배우려고 생각한다. 여러 분야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샌디에이고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손에 꼽히는 내야진을 보유하고 있다. 3루수 매니 마차도, 유격수 페르난도 타타스 주니어, 1루수 에릭 호스머가 내야를 지키고 있다.

이들과 함께 훈련을 하고 있는 김하성은 "타티스 주니어는 정말 좋은 선수인 것 같다. 왜 슈퍼스타인지 알 것 같다. 팀에는 매나 마차도, 에릭 호스머, 타티스 주니어, 제이크 크로넨워스도 있다. 좋은 선수가 많고, 훈련할 때 더 재밌다"며 "여러 선수들과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웃었다.

샌디에이고가 최근 타티스 주니어와 14년 장기계약을 맺으면서, 김하성은 2루수로 출전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2루수 자리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크로넨워스와 경쟁이 사실상 불가피하다.

김하성은 "크로넨워스와 경쟁보다는 내 것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크로넨워스도 같이 훈련을 하고 있다. 배울점도 많다. 야구도 잘하는 선수이기 때문에 둘 다 잘하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캠프에서도 2루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그는 "한국에서는 유격수를 봤다. 미국에서는 2루수로 도전을 하고 있다. 캠프에서 수비에 대한 투자도 많이 하고 있다. 팀 마다의 포메이션이 있기 때문에 적응도 하고 수비 코치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설명했다.

적응해야 할 것으로는 스트라이크존도 있다. 김하성은 "한국과 메이저리그는 스트라이크존이 다르기 때문에 나만의 존을 찾는 훈련을 하고 있다. 아직 시합은 하지 않았지만, 미국은 양쪽 사이드가 좁고, 위아래가 넓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추신수에 대한 이야기도 빼놓지 않았다. 김하성은 "기사를 보고 놀란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내가 조언을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다. 추신수 선배가 미국에서 좋은 커리어를 갖고 있고, 한국 선수에 대한 인상을 올려줬기에 나도 추신수 선배처럼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한국에 가서도 한국에 있는 선수들이 좋은 것을 보고 배울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에이스펙 코퍼레이션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