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소녀 츄 ‘학폭 의혹’ 제기 A씨 “모두 과장된 내용, 죄송하다” 사과
이달의소녀 츄 ‘학폭 의혹’ 제기 A씨 “모두 과장된 내용, 죄송하다” 사과
  • 박재호 기자
  • 승인 2021.0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의 소녀 츄
이달의 소녀 츄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이달의 소녀 츄의 학폭 의혹을 제기했던 누리꾼이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을 작성한 A씨는 자신을 첫 폭로글을 썼던 사람이라고 밝히며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고 전했다.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며 "모든 건 제가 부족한 탓이다.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외 멤버들 그리고 팬 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자필로 쓴 사과문에서는 "안녕하세요 첫 번째 폭로글을 올렸던 글쓴이다. 댓글에 자필로 사과문을 올리라는 말을 보고 이렇게 자필 사과문을 쓰게 됐다"라고 전했다.

A씨는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들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다. 그러고나니 그제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되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이다"라며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렵고 무서운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A씨는 "죄송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다. 제 생각없는 언행으로 피해를 받고 상처 입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이제와서 올리는 모든 것들이 제가 했던 행동을 없었던 일로 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 글이 제가 올린 글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오해를 푸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다시 한 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A씨는 자신이 츄와 중학교 동창이며, 과거 폭언을 비롯해 따돌림과 협박 등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의혹이 불거지자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측은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히며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재호 기자

sports@stnsport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